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에듀테크에 힘 싣는 교육업계…유명 연예인 광고로 인지도 잡기 총력

기사등록 :2021-01-14 07:32

웅진씽크빅 AI 특허와 유명인 광고로 '두 마리 토끼' 잡아
일부 업체, 유재석·정우성 등이 모델인 것 외에 특색 없어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교육업계가 에듀테크 인지도 높이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로 비대면 학습 시장이 커지는 이 시기를 발판 삼아 광고나 특허로 인지도를 키우려는 것. 신동엽이나 소이현 그리고 유재석 같이 유명 연예인들을 광고모델로 기용하는 동시에 특허전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초등전문 교육업계 중에서도 광고와 특허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려 노력하는 곳은 웅진씽크빅. 웅진씽크빅은 에듀테크 관련 특허가 총 19건에 이른다. 이 중 AI교육에 핵심이 되는 특허가 10건이다. 웅진씽크빅은 이같은 차별점을 TV광고를 통해 효과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신동엽과 소이현이라는 호감형 연예인들이 등장해 "AI격차가 공부격차"라고 말하며 AI 학습을 선전한다. 웅진씽크빅은 학부모들에게 웅진씽크빅이어야 하는 이유로 'AI 특허 1위' 라는 점도 놓치지 않고 강조한다.

웅진씽크빅의 이같은 투트랙 전략은 실제로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태블릿 PC를 활용한 에듀테크 이용자수가 46만명으로 웅진싱크빅이 업계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3사의 태블릿 PC를 활용한 스마트 회원 가입자 수와 교원 AI 학습 이용 후기. 2020.12.30 jellyfish@newspim.com

이같은 웅진씽크빅의 선도적인 움직임에 대항하기 위해 다른 에듀테크 교육기업 역시 TV광고에 힘을 싣고 있다. 일례로 메가스터디교육 엠베스트가 만든 초등 온라인학습 엘리하이는 최근 유재석을 모델로 내세웠다. 비상교육의 와이즈캠프는 정우성을 모델로 기용했다.

다만 이들 두 업체는 모델이 유명인이라는 점 외에는 에듀테크로써의 장점이 부각되지는 않았다. 우선 유재석이 광고하는 엘리하이는 스타 선생님이 가르친다는 메시지 외에는 특이점이 없었다.

정우성이 광고하는 와이즈캠프 역시 '비주얼씽킹'이라는 컨셉에 맞춰 '비주얼 배우'를 활용했다는 것 말고는 교육사업으로써의 장점이 두드러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광고업계 관계자는 "웅진씽크빅이 에듀테크로 이미 많이 앞서 나간 상태에서 후발주자인 교육기업들이 인지도를 쌓기 위해서 일단 유명인을 광고에 기용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에듀테크라는 본질보다 광고에 너무 많은 에너지를 낭비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업계 관계자는 "그렇게 볼 수 있지만, 교육업계 전반에서 너도나도 '에듀테크' 상품을 내놓고 있는만큼 초반 인지도 경쟁에서 밀리면 안 되기 때문에 광고전에 열을 올리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물론 광고보다 교육 콘텐츠 자체에 집중하는 교육기업도 있다. 교원은 에듀테크 연구개발(R&D)에 막대한 비용을 투자하고 있다. 2020년 기준 투자 비용은 약 238억원 이상이며 R&D 인력 역시 230명에 이른다. 지난 2018년부터 비용과 인력을 투자해온 교원은 에듀테크 관련 특허를 총 3건 취득했다.

이외에도 아이스크림에듀도 에듀테크에 약 50억원을 투자하고 있다. 전체 직원의 40%에 달하는 191명이 에듀테크 사업에서 일하고 있는만큼 아이스크림에듀도 특허가 4건에 이른다.

jellyfi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