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뉴스핌 라씨로] '역대급 거래대금'...키움·삼성·미래에셋 사야하는 이유

기사등록 :2021-01-13 09:00

대형 증권사, 지난해 브로커리지 수익 비중 30~40%대로 ↑
증권주 저평가에 밸류 대비 대형주 주가 부진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13일 오전 8시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역대급 증시 활황에 증권사의 브로커리지 수익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상대적으로 브로커리지 비중이 높으면서 덜 오른 대형주에 주목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코스피 거래대금은 31조 원에 이른다. 앞서 11일에는 44조 원이 오가며 일일 거래대금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거래대금이 폭등하던 지난해에도 최대 거래대금은 20조 원 수준이었다. 코스닥 거래대금 역시 지난 8, 11일 20조 원대로 앞선 기록을 경신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코스피가 장중 3200선을 돌파한 11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72p(0.31%) 오른 3,161.90으로 개장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원·달러환율은 전일대비 3.7원 오른 1,093.5원에 출발했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1.01.11 yooksa@newspim.com

투자자금이 증시로 몰리며 증권주들도 휘파람을 불고 있다. 지난해 동학개미운동으로 폭증한 거래 수수료 수익률이 올해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면서다. 13개 주요 증권주로 구성된 KRX증권지수는 올해 726.88로 시작해 798.37까지 올랐다. 

투자자들은 증시 호황에 증권사 실적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거래량·거래대금 폭증으로 지난해 국내 주요 증권사들이 일제히 호실적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풀 꺾인 기업금융(IB) 대신 브로커리지 부문이 크게 확대된 것.

대표적인 브로커리지 수혜주는 키움증권이다. 키움은 15년 연속 국내 주식시장 점유율 1위다. 지난 3분기 국내 주식시장 점유율은 22.8% 수준이다. 브로커리지 수익에 힘입어 지난해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14% 증가한 3555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증권업계를 통틀어 최대 실적이다. 같은 기간 키움증권의 브로커리지 수익은 2053억 원이었다.

키움증권 주가는 지난해 3월 코로나 쇼크로 5만 원대까지 떨어졌다가 현재 15~16만 원대까지 반등했다. 증시대금에 민감도가 높은 만큼 다른 증권주 대비 빠르게 치솟았다. 다만 지난해 이익 개선폭을 고려하면 여전히 밸류에이션은 최저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고객 수가 많은 대형 증권사들의 브로커리지 수익률도 전반적으로 상승했다. 브로커리지 비중을 낮춰가던 삼성증권·미래에셋대우·NH투자증권 등도 증시 호황에 힘입어 지난해 순영업수익 대비 브로커리지 비중이 30~40%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삼성증권의 브로커리지 수익이 재작년 대비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의 지난해 순영업수익은 1조4790억 원대로 잠정 집계된다. 이 가운데 브로커리지 수익은 6940억 원으로 전체 수익의 47% 가량이다. 2019년 브로커리지 수익은 전체의 21%에 불과했다.

미래에셋대우와 NH투자증권도 지난해 순영업수익 대비 브로커리지 비중이 30~35%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미래에셋대우의 경우 지난 3분기 브로커리지 수익이 2556억까지 올라 946억 원대였던 전년 동기 대비 2.7배 급등했다. 한국투자증권 역시 재작년 12% 수준이었던 브로커리지 수익 비중이 2020년에는 25% 이상 차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여의도 증권가 leehs@newspim.com

전문가들은 지난해 증권사들의 실적이 상향평준화된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몸집이 큰 대형주들 주가가 부진했다고 지적했다. 실적 대비 부진한 주가를 고려하면 향후 상승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최근 베타(변동성)가 큰 종목들을 위주로 주가가 상승해서 한국금융지주, 미래에셋, 삼성증권 같은 대형사의 밸류가 아직도 낮다"며 "코로나 때 워낙 하락해서 ROE(자기자본이익률)는 8~12% 수준인데 PBR(주가순자산비율)은 0.6~0.7배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홍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저평가 우량주로 '한국금융지주'를 꼽았다. 이 연구원은 "연결 기준 증권사를 포함해 저축은행, 캐피탈 등이 있고 실적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한국금융지주가 제일 괜찮다'며 "또 카카오뱅크 지분가치만 10조 원 얘기가 나오는 상황에서 현재 시가총액(4조원대)을 훨씬 상회한다"고 설명했다.

중소형 증권사 중에서는 이베스트투자증권의 브로커리지 수익 비중이 높은 편이다. 온라인 기반 증권사인 이베스트투자증권은 키움증권과 마찬가지로 온라인 위탁매매를 주력으로 한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지난해 3분기 누적 수탁수수료 수익은 724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395억 원) 대비 1.83배 증가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의 경우 중소형 증권주 가운데 대표적인 고ROE(자기자본이익률), 저PER(주가수익비율)이다. ROE가 높은 기업은 자기자본대비 높은 수익을 얻는다는 의미로, PER까지 낮으면 저평가 우량주에 해당된다.

중소형 증권사 가운데 ROE가 10을 넘기는 곳은 이베스트투자증권(11.23), 코리아에셋투자증권(10.91), 메리츠증권(15.06) 등 세 곳이다. 반면 전체 증권업종을 통틀어 PER 1%를 넘기는 종목은 SK증권우(4.04), 키움증권(1.48)이 전부다. 증권주가 실적 대비 저평가되면서 나타난 결과다.

한편 최근 증시대금 폭증에 증권주 내에서도 중소형사를 중심으로 주가가 탄력을 보이고 있다.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시장이 좋아지며 소외됐던 부분이 재평가되는 것"이라며 "다만 중소형사의 경우 시장이 좋아지면 일시적인 회전률이 늘 수는 있지만 시장이 안정화되면 브로커리지 수익이 확 줄어들 수 있다"고 내다봤다.

zuni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