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CES 2021] 메리 바라 GM 회장 "얼티엄 플랫폼, 전동화 주도할 것"

기사등록 :2021-01-13 16:16

GM 미래 비전에 '충돌·배기가스·혼잡 제로' 꼽아
'얼티엄' 배터리 기반 전동화 주도...물류 신사업 소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메리 바라 GM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GM의 미래 비전으로 충돌(Zero Crash), 배기가스(Zero Emission), 혼잡 제로(Zero Congestion)를 꼽았다.

아울러 GM이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얼티엄(Ultium)'에서 전동화를 주도하는 것은 물론, 배송용 전기트럭 서비스 '브라이트 드롭(BrightDrop)'을 시작하기로 했다.

2021 CES 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는 메리 바라(Mary Barra) GM 회장 겸 CEO.[사진=GM]

바라 CEO는 12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CES 2021' 기조연설을 통해 미래 전기차 전략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바라 CEO는 CES 기조연설에서 "저희의 비전을 가속화하는 것은 기술의 진보로부터 시작하고 GM에는 얼티엄 플랫폼이 있다"며 "얼티엄은 거의 모든 차량을 전기차로 만들 수 있는 하이퍼 스케일의 전기차 플랫폼"이라고 소개했다.

얼티엄 플랫폼은 얼티엄 배터리를 동력으로 하며 혁신적인 배터리 아키텍처, 매우 유연한 전기 추진 시스템, 그리고 모든 차세대 고에너지 배터리 셀 등을 탑재시켜 거의 모든 전기차를 만들 수 있게 한다.

얼티엄 배터리 종류는 50kWH에서 200kWH까지 있다. 완충 시 정지상태에서 시속 60마일까지 3초 안에 도달할 수 있으며 720km 이상 주행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GM은 얼티엄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 4종을 공개했다. 쉐보레 볼트 EUV, 허머 EV, 캐딜락 리릭과 셀레스틱 등 4종이다.

배송용 전기트럭 서비스를 활용한 물류 신사업 '브라이트드롭(BrightDrop)'도 소개했다.

바라 CEO는 "전 세계 많은 국가들이 상용 배송차량에 대한 제한을 설정하고 전자 상거래 서비스에 대한 급속히 증가하는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그들은 차량 배기가스와 혼잡을 줄이기 위한 노력의 최전선에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2021 CES 에서 공개된 BrightDrop EP1. [사진=GM]

이어 "관건은 점점 더 많은 기업이 수백만 개의 패키지를 처리하는 동시에, 사람들이 패키지 배송 완료까지 얼마나 오래 기다릴 수 있는지, 그 기대치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인가에 달려있다"며 "브라이트 드롭은 얼티엄을 활용한 전용 플랫폼으로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완전히 새로운 접근 방식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브라이트 드롭이 시장에 출시한 첫 번째 제품인 'EP1'은 약 91kg의 적재 하중을 갖춘 보조 전기 차량이다. 택배를 나르는 차에서 현관문까지 상품을 배달하는 데 필요한 시간과 물리적 노력을 줄일 수 있도록 한다.

장거리 상품 전달을 위한 경량 전기 상용차 EV600도 특별 제작했다. 얼티엄 배터리 시스템으로 구동되는 이 상용차는 약 400km를 주행할 수 있다. GM은 첫 번째 EV600 차량을 올해 말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바라 CEO는 전동화를 위해 2025년까지 전기 및 자율주행차에 270억 달러(한화 약 29조 6730억원)을 투자하고, 글로벌 시장에 전기차 30여종을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giveit9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