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페이스북 "미국 대통령 취임식 앞두고 폭력적 신호 증가"

기사등록 :2021-01-14 04:15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기업 페이스북은 지난주 미국 국회 의사당 난입 사태 이후 미국 대선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려는 노력과 잠재적 폭력 행위를 암시하는 신호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사진=로이터 뉴스핌]

1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의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이 오는 20일로 다가온 가운데 이같은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페이스북이 추적한 시그널에는 이벤트를 홍보하는 디지털 전단지가 포함되어 있으며, 그중 일부는 무기 호출이나 민병대 또는 증오 단체의 휘장을 특징으로 한다"고 밝혔다.

FBI도 미국 대통령 취임식을 앞두고 워싱턴과 미국 50개 주 수도 모두에 대해 무장 시위가 계획되고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국회 의사당 난입 사태 이후, 회사가 법 집행관과 정보를 교환하는 속도도 마찬가지로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FBI와 바이든의 인수위 팀은 이같은 사실에 대한 논평 요청에 즉시 응답하지 않았다.

미국 빅테크 기업들도 이같은 움직임에 동참하고 있다. 세계 최대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계정을 최소 7일간 정지시키기로 했다. 앞서 트위터와 페이스북도 트럼프 대통령의 자사 서비스 이용을 차단한 바 있다. 특히 트위터는 영구퇴출을 선언했다. 아울러 애플과 구글은 자사의 앱스토어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극우 성향의 지지자가 많이 쓰는 SNS '팔러'를 삭제했고, 아마존 역시 팔러에 웹호스팅 서비스를 중단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자들이 의회에 난입한 사태와 관련, 연설 등을 통해 이를 부추겼다는 '내란 선동' 혐의가 적용댔으며, 하원에서 탄핵소추안이 발의돼 논의하고 있는 상태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