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뉴스핌 라씨로] '락업 해제' SK바이오팜, 기관 매도에 '주르륵'…반전은 언제

기사등록 :2021-01-20 09:30

1일 약 500만 주 보호예수기간 만료…4일 200만 주 순매도
고평가 논란 여전…주력 '세노바메이트' 글로벌 성장성 기대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19일 오후 3시58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SK바이오팜 주가가 연일 흘러내리고 있다. 이달 초 보호예수가 풀리면서 기관의 매도 공세가 거세다. 전문가들은 물량이 충분히 소진된 이후 펀더멘탈 차원에서 재접근할 것을 조언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새해 들어 SK바이오팜 주가가 지난 18일까지 12.4% 떨어졌다. 이날도 하락세를 보이다 서서히 만회, 등락없이 14만8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로고=SK바이오팜]

최근 SK바이오팜의 약세는 지난 7월 상장 이후 묶여 있던 보호예수 물량이 풀린 영향이 컸다. 앞서 SK바이오팜 주식 492만3063주에 대한 6개월간의 보호예수기간이 지난 1일로 만료됐다. 이에 기관들은 새해 첫 영업일인 4일 약 195만주를 순매도하며 SK바이오팜 주가를 전 거래일 대비 8.6% 끌어내렸다. 이후로도 기관은 18일까지 11거래일 연속 순매도, 새해 들어 총 273만여 주를 팔아치웠다.

노영서 코어자산운용 대표는 "보호예수가 풀리면서 주가가 떨어지는 것이고, 물량이 소화될 때까진 일반적으로 빠진다. 펀더멘탈보다는 차익 실현 차원이다. 더욱이 SK바이오팜은 보호예수가 정말 많이 걸린 케이스"라고 전했다.

SK바이오팜은 상장 당시 기관투자자들이 의무보유를 확약한 비율이 81.15%에 이른다. 역대 최고 수준이다.

공모가 4만9000원의 SK바이오팜이 상장 첫날 '따상'(신규 상장 종목이 첫 거래일에 공모가 대비 두 배로 시초가가 형성된 뒤 가격제한폭까지 올라 마감하는 것)을 포함, 거래 첫 3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며 20만원을 훌쩍 넘긴 데에는 이처럼 적은 유통물량도 한몫했다.

당분간은 이로 인한 물량 부담이 이어질 전망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자산운용사 매니저는 "물량 해소까지는 기다려야 할 것 같다"며 "물량도 갑갑하고, 해소된다고 해도 뭔가 새로운 걸 보여줘야 하는데 (어떨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달 정도라도 다 팔 순 있을 거 같은데, 주가가 빠졌으니 안 팔 수도 있다. 그런데 빠졌다고 해도 이미 많이 오른 상태이긴 하다"고 덧붙였다.

결국 펀더멘탈상 뚜렷한 호재가 없는 한, 기관들의 매도 공세가 잠잠해진다고 해도 추세 전환을 장담할 순 없는 상황. 노 대표는 "통상 보호예수를 많이 걸게 되면 물량 소화될 때까진 눌린다고 봐야 한다"며 "눌린 이후 올라가는 게 있고 올라가지 않는 것들이 있으니,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회사 개별적 이슈 따라 가거나 시장의 전반적 분위기를 따라 가거나 둘 중 하나일 것"이라며 "(그래도) 반등이 나오려면 (사업적으로) 그 다음 그림이 진행되는 게 있어야 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SK바이오팜 주가 및 거래량 추이 [자료=삼성증권]

이와 관련, 유진투자증권은 최근 보고서에서 SK바이오팜이 파이프라인 투자로 인해 2023년까지 적자가 예상되지만, 2024년부터는 흑자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 시장에서 주력 약품인 세노바메이트의 적응증이 부분 발작에서 전신 발작으로 확대되면서 매출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세노바메이트의 매출은 지난해 106억원을 시작으로 2021년 732억원으로 늘고, 미국 적응증 확대가 시작되는 2024년에는 5682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유진투자증권은 SK바이오팜의 목표주가를 기존 11만원에서 15만원으로, 36.4% 상향 조정했다. 다만, 주가 상승폭이 너무 컸다는 측면에서 투자의견은 ''BUY'(매수)에서 'HOLD'(보유)로 내렸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위원은 "일본 뇌전증 대표 약품업체에 기술수출을 성공했고, 유럽에서는 기술수출 국가가 늘어나는 등 세노바메이트의 글로벌 블록버스트로의 성공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 목표주가 상향의 주원인"이라며 "(투자의견 하향은) 상장 후 주가 상승 폭이 예상보다 커서 경쟁업체들 대비 평가가 높게 형성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장기적으로는 SK바이오팜이 UCB를 넘어서는 업체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지만, 이를 검증하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앞서 언급한 익명의 매니저는 "상장 당시에도 고평가 논란이 많았다. 뇌전증 치료제 하나로 10조원 밸류를 받았다"며 "상장 이후 너무 많이 올랐다. 일부에서는 현재 주가 수준도 비싸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ho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