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GAM] 애플, 파트너 선택지 축소…"현대차·혼다·닛산·스텔란티스·BMW 정도" - CNN

기사등록 :2021-02-09 13:04

기술공유 꺼리는 애플, 협력사 결국 하청업체로 전락할 수도
애플카 협력 보도 관련 현대차·기아 주가 흐름은 '과민반응'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9일 오전 12시57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애플과의 자율주행차(애플카) 관련 협의 진행을 공식 부인한 가운데, 협력사를 확정 짓지 않은 애플의 옵션 역시 많지 않으며 결국 현대차와 혼다, 닛산, 스텔란티스, BMW 중 한 곳을 선택하게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와 관심이다.

애플 [사진= 로이터 뉴스핌]

8일(현지시각) CNN은 분석 기사를 통해 애플이 기술 공유 의지가 없어 포드나 제너럴모터스(GM) 등 자동차 대기업 입장에서는 협력에 나설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CNN은 기술 공유를 하지 않는 자율주행 전기차 개발 협력을 맺은 기업이 결국 폭스콘이나 페가트론 같은 하청업체가 될 수 있다는 뜻인데 대기업들이 반기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독일 은행인 방크하우스 메츨러의 유르겐 피퍼 애널리스트는 대형 자동차제조업체들은 애플과의 협력에서 잃을게 더 많다면서 "애플과의 협력을 원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메르츠방크의 데미안 플라워스 애널리스트는 "애플이라면 자사 상품에 대한 모든 컨트롤을 갖길 원할 것이고, (애플카 개발에 있어서도) 하청 제조업체가 필요하지 진정한 파트너를 원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NN은 전기차나 자율주행차 기술에 막대한 투자가 녹록하지 않은 사이즈가 적은(smaller) 자동차 제조사들이 애플과의 파트너십에 더 적극적일 수 있고, 현대자동차도 그 중 한 곳이라는 게 애널리스트들의 의견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혼다, 닛산, 스텔란티스, BMW도 유력 파트너사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또 애플이 브랜딩이나 크리에이티브 컨트롤을 두고 분쟁을 피하기 위해 매그나와 같은 하청 제조업체와 손을 잡을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애플카 협력 및 무산 보도에 현대차와 기아차 주가가 롤러코스터를 탄 것과 관련해 CNN은 투자자들이 과민반응한 것일 수 있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대와 기아가 애플과의 협력으로 이름을 날리고 공장 생산도 늘 수 있었겠지만 애플이 이들을 글로벌 자동차 제조 산업의 선두주자로 만들어 줄지는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