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김경협 "국정원 2만명 이상 전방위적 사찰…황교안도 보고받아"

기사등록 :2021-02-23 14:37

"비정상적으로 수집된 문건 20만건 넘어, 박근혜 정부도 사찰 추정"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국회 정보위원장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비정상적으로 수집된 신상정보 문건이 약 20만건에 달하며, 2만명 이상이 사찰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또 박근혜 정부 시절 대통령 권한대행을 지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도 사찰 정보를 보고받았을 것으로 추정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국회의원, 자치단체장, 문화예술계, 법조계, 노동계 등 전방위적인 사찰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며 "박근혜 정부 시절 신상정보 자료도 나오고 있어, 박근혜 정부까지 사찰이 계속됐음을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경협 정보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원장실에서 MB정부 국정원 사찰 관련 등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02.23 kilroy023@newspim.com

그는 "사찰 정보 보고가 어디까지 이뤄졌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면서도 "보고서에 명시돼 있는 것만 보면, 민정수석과 정무수석, 대통령실장, 국무총리까지 (보고)된 자료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무총리 권한대행 시절 보고된 것으로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황교안 전 대표도 사찰 정보를 보고받았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국정원이 대통령 직속기관 총리에게 보고할 의무가 없다. 그런데 총리한테 보고됐다는 것으로 봤을 때 권한대행 시절이라는 추측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보고 후 어떤 다른 지시사항이 있었는지 대해선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며 "지시사항이 있었는지 파악하라고 (국정원에) 요청을 해둔 상태"라고 했다. 

그는 "비정상적으로 수집된 신상정보 문건 수는 20만건으로 추정된다"며 "대상자 수는 아직 정확히 파악되진 않았지만, 지금까지 당사자에게 제공된 문건 수를 보면 적게는 3~4건에서 많게는 10여건까지 나온다. 1인당 평균 10건으로 추정해보면 (사찰) 대상자가 2만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했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