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박형준 캠프 "與, 국정원 사찰문제를 부산 선거에 악용...단호히 맞설 것"

기사등록 :2021-02-23 16:41

전진영 대변인 논평 "치졸한 선거 정치공작의 군불 때기"
김기현 "DJ 시절, 불법 도·감청으로 국정원장 징역 살아"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캠프는 23일 "국정원 사찰문제를 부산시장 선거에 이용하겠다는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의 정치공작적 행태에 단호히 맞서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박형준 캠프 전진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우기기 정치의 끝판왕이자 치졸한 선거공작의 '군불때기'로 밖에 보지 않을 수 없다"며 "박 예비후보는 수차례 언론 인터뷰를 통해 관련 사실에 대해 '본 바도 들은 바도 없고, 일체 알지 못한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pangbin@newspim.com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MB(이명박 전 대통령) 국정원에서 생산된 사찰 보고서가 민정수석실, 정무수석실, 국무총리실로 배포된 흔적이 발견됐다"며 "박 예비후보에게 소명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이에 대해 "많은 언론 보도는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려버린 것인지, 아니면 듣고 싶지가 않은 것인지, 이도 저도 아니면 듣고 싶은 답이 따로 있는데 듣지를 못해 생떼를 부리는 것인지 알 수는 없으나, 여당이 아무리 우겨도 대답은 같고, 사실은 달라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선거가 아무리 급해도 민주 국가, 민주 정당에서 어겨서는 안되는 원칙이 있다"며 "국정원 사찰문제는 절차를 밟아 진실을 밝혀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그러면서 "특정 정권의 문제가 아니라 김대중 노무현 정권을 포함한, 박지원 국정원장이 말한 국정원 흑역사 60년 전체의 진실을 절차를 밟아 밝혀야 한다. 우리는 반대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정치공작적 행태에 대해서는 단호히 맞서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도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정원 데이터베이스를 탈탈 털었던 국정원 적폐청산 수사에서도 사찰 문제는 나왔었고, 그때 참고인 조사도 받은 적이 없다"며 "국회의원 사찰은 더욱 더 금시초문"이라고 전면 부인했다.

박 후보는 그러면서 "이번 선거에서 견제 받지 않은 권력의 폭거로 후보도 내지 말아야 할 정당이 대통령이 만든 당헌까지 바꿔가면서 후보를 내더니 이제는 선거공작으로 승리를 꿈꾸고 있으니 한심할 따름"이라고 질타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의 국정원 사찰은 궤변으로 정당화시키고, 이명박·박근혜 정부 사찰 의혹에 대해서만 연일 거론하면서 선거판을 흔들려는 공작정치의 망령이 되살아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김대중·노무현 시절에 국정원 사찰이 없었다?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라며 "이미 김대중 정부 시절 도·감청을 통해 불법사찰을 했다는 죄로 당시 국정원장을 지낸 두 사람이 징역형을 선고받은 사실도 있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이어 "노무현 정부 시절에도 '국가안전보장회의(NSC)-외교부 충돌' 기사의 보도 경위 파악을 위해 모 언론사 기자의 통화 내역을 사찰하고, 국회를 상시 출입하며 야당 국회의원들의 민감한 신상 정보를 수집해 보고한 것도 이미 다 알려진 사실"이라며 "가히 내로남불의 완결판"이라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