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대전도시철도 2호선 전력선 설치 예상지역은

기사등록 :2021-02-23 16:59

서대전육교·테미고개·도안대로 등 경사구간 고려할 듯
대전시 기본설계 완료 후 발표…약 12.2km 예정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대전도시철도 2호선(트램)이 애초 발표한 무가선 순환선에서 '무가선+가선 순환선'으로 변경되면서 전력공급선(가선) 설치 구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전시는 다양한 방안을 놓고 가선 설치 구간을 검토하고 있다. 내부적으로 아직 논의 단계여서 정확한 구간을 특정하지 않았다.

다만 안정적인 트램 운영을 위해 급전 방식을 무가선에서 무가선과 가선 혼용으로 변경한 만큼 배터리 소모가 큰 지역에 가선이 설치될 것으로 보인다.

호남선 철로를 통과하는 서대전육교. 대전시는 도시철도2호선(트램)을 운영하기 위해 서대전육교를 철거하고 고심도 8차선 터널을 조성한다. [사진=대전시] 2021.02.23 rai@newspim.com

최근 '대전트램 급전 및 노선운영 방식 용역결과 전문가 토론회'에서 발제한 민재홍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은 트램 차량이 배터리 충전을 위해 차량기지에 들어가지 않고 하루에 12번 순환하는 조건으로 트램 총 연장 36.6km 중 3분의 1(12.2km) 구간에 가선 설치가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운행 중 가선 구간에서 전력을 공급받아 트램 차량의 모터를 구동하고 소모된 배터리를 충전해 배터리의 잔존용량을 50~90%대에서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같은 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트램 차량이 경사가 있는 곳을 운행할 때 차량 내 배터리를 사용하지 않고 가선을 통해 전력을 공급받는 게 중요하다.

대전시가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로부터 승인받은 '대전도시철도 2호선 기본계획변경(안)'에는 본선 33.6km 중 경사가 40‰(퍼밀)인 지역만 9곳이다. 연장 3.2km의 지선의 경우 구간이 짧고 연축차량기지에서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어 가선 설치 대상이 아니다.

퍼밀은 천분율로 철도의 경사(구배) 등을 나타낼 때 주로 사용한다.

트램 기본계획 본선(순환선) 종단선형 제원을 살펴보면 고심도 8차선 터널로 지하화한 서대전육교 구간의 최대 경사는 59.2‰에 달한다.

지하화로 경관 훼손 우려도 없어 가장 유력한 가선 설치 구간 중 하나다.

트램 전체 구간 중 가장 기울어진 테미고개도 유력한 후보지다. 테미고개의 최대 경사는 60‰.

기본계획에서는 테미고개 급경사를 조정(트램차선 U-type 시공)하는 방안을 확정했지만 대전시는 기획재정부와 총사업비 조정을 통해 지하화하겠다는 구상이다.

테미고개 지하화가 기본계획에 반영되면 최소 서대전역~대흥 2.8km 구간에 가선이 설치될 것으로 보인다.

최대 경사가 50‰인 동대전로 대주파크빌 아파트 인근 노선도 가선 설치가 예상되는 곳 중 하나다. 이 구간은 50‰에 달하는 경사지가 2곳이나 있다.

동부정거장 인근에도 45.5‰ 경사 구간이 있어 자양 정거장과 동부정거장 사이에 가선 설치도 점쳐진다.

대전도시철도2호선(트램) 노선도 [사진=대전시] 2021.02.23 rai@newspim.com

다만 가양~자양 구간이 트램 노선 중 가장 좁은 4차선 도로라는 점에서 배제될 가능성도 있다.

최대 경사 40‰인 목원대~원앙 구간도 가선 설치 예상 지역 중 하나로 꼽을 수 있다. 이 구간은 도안대로에 걸쳐 있으며 연장은 2.5km 정도다.

경사율이 40~50‰에 달하는 장갓길 근린공원, 관저주공 5단지, 불티고개 인근도 가선 설치가 예상된다.  

이와 함께 경사가 완만하거나 평지인 경우에도 트램의 안정적 운행을 위해 가선 설치가 필요하다.

중리~목원대 구간의 경우 경사가 거의 없지만 연장이 14km에 달한다. 민 책임연구원이 배터리 차량 에너지 소비를 해석한 결과 배터리를 90% 채운 차량이 13km 가까이 운행하면 배터리 잔존량이 절반 이하로 떨어져 중간에 가선을 통한 충전이 필요하다.

대전시는 트램 기본설계를 마치는 대로 가선 설치 구간을 발표할 예정이다. 기본설계는 이르면 9월 늦어도 연내 완료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일부 경사지가 가선 설치구간으로 포함되겠지만 도로 폭, 경관 보존 구간 등 다른 조건들과 함께 다각적으로 검토해 가선 설치구간 확정할 예정"이라며 "기본설계를 완료하면 기재부와 가선 설치 등을 포함한 총사업비 조정을 다시 해야 하기 때문에 가선 설치구간은 그때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ra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