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켄 후 화웨이 회장 "코로나가 정보격차 키워...격차 해소 위한 혁신 필요"

기사등록 :2021-02-23 16:41

"포스트 코로나 시대, K자형 경제 회복 위험과 직면할 것"
화웨이, 가나 2천여곳 등 농어촌에 네트워크 인프라 설치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디지털 기술에 대한 불공정한 접근이 정보격차를 확대시켰고, 팬데믹이 이 상황을 더 악화시키고 있습니다. 정보격차 해소를 위한 혁신이 필요합니다."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은 23일 'MWC상하이 2021' 개막 기조연설에서 코로나19가 세계 각 국가, 기업 및 개인에 미친 영향과 기술이 팬데믹 극복에 기여한 바에 대해 이야기하며 이 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은 23일 'MWC상하이 2021' 개막 기조연설에서 코로나19가 세계 각 국가, 기업 및 개인에 미친 영향과 기술이 팬데믹 극복에 기여한 바에 대해 이야기했다. [사진=화웨이] 2021.02.23 nanana@newspim.com

후 회장은 "혁신은 단지 우리가 직면한 과제들을 해결하는데 그치지 않고, 미래를 밝히고 있다"며 "팬데믹 상황이 통제된다면, 우리는 삶의 질을 높이고, 기업을 더 스마트하게 만들고, 더 포용적인 세상을 만들기 위해 어떻게 혁신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격차 해소를 위한 사다리를 놓고 디지털 포용을 추진하는데 혁신을 집중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코로나19가 통제되면 세계는 K자형 경제 회복의 실질적 위험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디지털 기술의 혜택을 적극 수용하는 집단과 그렇지 않은 집단 사이의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후 회장은 "불균형 발전과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포용 성장을 추진해야 하며, 더욱 두텁고 넓은 사회적 가치를 만드는 방향으로 혁신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웨이는 구체적 투자금은 밝히지 않았지만 가나 국가의 통신사들과 농어촌 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하는 프로젝트 제휴를 맺고 가나 전역 2000개 이상의 지역에 루럴스타(RuralStar)로 불리는 기지국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가나의 모바일 커버리지는 기존 83%에서 95% 수준으로 획기적으로 확장되고, 다수의 지역사회가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와 유사하게 화웨이는 말레이시아에 화웨이 클라우드(Huawei Cloud) 기반으로 신규 AI 서비스를 제공해 중소기업이 팬데믹 기간 동안 고용을 늘리지 않고도 생산성을 2배 높일 수 있도록 도왔다.

후 회장은 5G네트워크를 통해 팬데믹 상황에서도 원격 초음파진단과 CT촬영 등이 가능해 많은 사람들이 부족한 의료자원 속에서도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그는 기조연설에서 화웨이의 최첨단 증강현실(AR) 애플리케이션인 사이버버스앱(Cyberverse App)을 소개하기도 했다. 5G네트워크, 5G 기기, AR 기술 등이 융합된 이 앱은 실제와 같은 숲이나 우주 공간 등의 환경을 구현해 사용자가 몰입감 있는 가상 경험과 시뮬레이션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화웨이는 사이버버스앱을 통해 교육, 엔터테인먼트, 여행, 교통 및 수송 등 다양한 산업은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후 회장은 기조연설을 마치며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많은 문이 닫혔지만 혁신은 희망의 새로운 기회를 창출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화웨이가 고객 및 파트너와의 개방적인 협력체계를 지속 추진해, 다양한 산업은 디지털화를 이루고, 개인은 더 나은 삶을 영위하고, 기업은 더 스마트해지고, 세계는 더 포용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는 올해 MWC 상하이에서 홀 N1에 전시 부스를 만들고 무선1+N, 홈+, 올옵티컬베이스, 클라우드-네트워크 스마트커넥션 등 새로운 7개의 ICT 네트워크 개념을 비롯해 초간소화 사이트, 기가비트 홈브로드밴드, 프리미엄 프라이빗라인, 지능형 클라우드 네트워크 등 9개 신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인다.

MWC 상하이 2021은 중국 상하이에서 오는 25일까지 진행된다. 화웨이 부스는 상하이 뉴인터내셔널엑스포센터(SNIEC) 내 홀 N1의 부스 E10, E50, E90에 마련돼 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