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저스틴 비버 소속사 인수한 하이브, 美 주류 음악시장 '정조준'

기사등록 :2021-04-06 16:32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하이브(전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미국 대형 팝스타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가 속한 매니지먼트사를 인수하면서 미국 주류 음악시장을 정조준하고 있다. 이를 계기로 국내 아티스트들의 해외진출이 더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하이브가 국내를 넘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로 도약할 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 하이브, 美 이타카 홀딩스 인수…"BTS 인기 효과적으로 활용한 사례"

하이브는 지난 2일 공시를 통해 자회사 빅히트 아메리카가 음악, IT, 영화, 문화 등 다양한 영역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이타카 홀딩스 지분 100%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인수 대상에는 이타카 홀딩스 창업자 스쿠터 브라운이 이끄는 SB 프로젝트와 빅머신 레이블 그룹 등 다양한 사업 부문이 포함된다.

인수 규모는 10억5000만달러(약 1조1860억원)로 국내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M&A 역사상 최대 규모이자, 국내 기업 최초의 해외 레이블 인수 사례이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하이브가 미국 매니지먼트 이타카 홀딩스를 인수했다. [사진=하이브, 이타카홀딩스 로고] 2021.04.06 alice09@newspim.com

하이브가 인수한 SB프로젝트에는 미국 대형 팝스타 저스틴 비버를 비롯해 아리아나 그란데, 제이 발빈, 데미 로바토, 블랙 아이드 피스 등이 소속돼 있다. 국내 엔터테인먼트사가 내로라하는 팝스타가 속한 매니지먼트사를 자회사로 둔 선례는 지금껏 없었기에 이번 인수합병은 엄청난 화제를 일으켰다.

또 이타카 홀딩스의 창업자 스쿠터 브라운은 저스틴 비버를 발굴한 인물임과 동시에 싸이가 '강남스타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을 당시 그를 미국 진출을 성사시킨 인물로 알려진 만큼, 하이브 소속 아티스트가 미국 시장에 조금 더 수월하게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하이브 측은 "이타카 홀딩스는 미국 내 시장과 산업 전문성을 기반으로 하이브 소속 국내 아티스트들의 미국 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하이브는 방탄소년단으로 미국 시장 진출에 성공했지만, 빅히트 시절 인수한 국내 엔터사인 쏘스뮤직(대표 그룹 여자친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세븐틴·뉴이스트), KOZ엔터테인먼트(지코·다운)의 미국 시장 진출도 머지 않은 셈이다.

또 방탄소년단이 미국 음악 시상식을 석권하며 영향력을 뽐내고 있는 만큼, 하이브가 이들의 인기를 잘 활용해 회사의 규모를 전반적으로 키웠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박희아 대중음악 평론가는 "하이브가 국내 시장을 넘어서서 해외 시장까지 영향력을 넓히기 위해 상당히 공격적으로 나섰다. 이번 인수는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회사의 넥스트 스텝을 위한 전략이자,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사례"라고 평가했다.

◆ 글로벌 엔터사로 도약…"미국 음악시장 정중앙 입성"

양사의 결합은 글로벌 톱 아티스트의 결합이라는 측면에서도 충격적인 사건으로 평가되고 있다. 작년 국제음반산업협회(IFPI)에서 발표한 글로벌 레코드 뮤직 매출 톱10 아티스트 중 세 팀(1위 방탄소년단, 8위 아리아나 그란데, 10위 저스틴 비버)이 하이브와 이타카 홀딩스 소속이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스쿠터 브라운 이타카 홀딩스 대표·방탄소년단·저스틴 비버 등과 축하 영상 [사진=하이브] 2021.04.06 alice09@newspim.com

앨범뿐 아니라 세계 최대 규모의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에서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유튜브 구독자 수 6200만명으로 전 세계 아티스트 중 최고인 저스틴 비버와 각각 약 5000만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한 방탄소년단과 아리아나 그란데의 결합은 소셜 채널과 영상 콘텐츠의 파급력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글로벌 음악 시장의 추세 속에 강력한 힘이 될 전망이다.

또 이타카 홀딩스가 보유한 미국 시장 내 탄탄한 네트워크, 시장 및 산업에 대한 전문성은 하이브가 미국 시장 내 점유율을 급속히 확대하는 데 추진력을 제공하게 됐다.

이번 인수로 인해 하이브 소속 아티스트들의 미국 진출이 이전보다는 수월해졌다. 또 진입장벽이 높았던 미국 주류 음악시장에 조금 더 쉽게 다가갈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아직까지 벽이 높은 '그래미 수상'을 내다보기엔 무리라는 평이 지배적이다.

박 평론가는 "그래미 수상과 하이브의 행보를 연관짓는 것은 무리"라며 "다만 팝의 고장에서 자란 아티스트들이 하이브 소속 아티스트 앨범 작업에 뛰어들면서 팝 시장에 가깝게 접근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이어 정민재 대중음악 평론가는 "그래미는 모든 과정을 레코딩아카데미에서 진행하기 때문에, 이번 인수로 인해 그래미 수상까지 내다보긴 힘들 것 같다. 하지만 스쿠터 브라운을 잡음으로서 하이브가 미국 현지 인력들과 활동할 거점이 생겼다는 것이 가장 큰 의미"라고 말했다.

이어 "또 하이브가 거금을 들여서 미국 팝 음악시장의 정중앙으로 입성했다고 봐야 할 것 같다. 스쿠터 브라운이 이타카를 매각하고 싶어했는데, 이들도 안정적인 모기업이 생긴 만큼, 서로에게 윈윈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