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올해 충청권 공공기관 2900여명 채용…18~27% 지역인재 할당

기사등록 :2021-04-08 10:52

대전시, 찾아가는 온라인 설명회 등 지원프로그램 운영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올해 코레일 등 충청권 51개 공공기관이 총 2900여명을 채용할 것으로 보인다. 기관별로 18~27%를 지역인재로 뽑을 예정이다.

8일 대전시에 따르면 충청권 51개 공공기관의 올해 신규채용 인원은 한국철도공사 1400여명을 비롯해 약 2900명인 것으로 추산된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전 17개 기관 2216명, 세종 11개 기관 215명, 충북 11개 기관 247명, 충남 3개 기관 258명이다.

한국철도공사 본사 전경 [사진=한국철도공사] 2021.04.08 rai@newspim.com

각 기관은 의무채용비율 18%~27%를 적용해 지역인재를 채용할 계획이다.

지역인재 의무채용은 수도권에서 이전한 공공기관에서 지역 학생들을 의무적으로 최대 30%까지 채용해야 하는 제도다.

다만 채용인원 5명 이하, 석사학위 이상 연구직 채용, 지역본부/지사 별도 채용 등 예외규정이 있어 지역인재 채용 규모는 변동될 수 있다.

대전시는 지역 학생들의 취업 기회를 촉진하고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확대를 위해 적극 나설 계획이다.

먼저 올해 51개 공공기관의 채용정보를 시 홈페이지에 게시했으며 홍보물을 제작해 지역 대학교 및 고등학교에 오는 12일부터 배포할 계획이다.

지역인재 의무채용 제도 밀착 홍보를 위해 지역 17개 대학교를 대상으로 학교별로 화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해 '찾아가는 온라인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토부와 함께 공공기관 채용 시즌에 대비해 지역인재 채용 대상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2021년 온라인 지역인재 합동채용설명회'를 5월 26일까지 개최하고 공공기관 취업정보, 국가직무능력표준(NSC) 전략, 진로 적성검사 및 자소서 컨설팅 등 다양한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시 관계자는"지역인재 의무채용 확대를 위해 혁신도시법에서 정한 의무채용 예외규정 완화와 의무채용비율 상향 조정을 위해서도 지역 정치권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ra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