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 부동산

주택 신규 공급난 전망 '힐스테이트 더샵 상생공원' 관심

기사등록 : 2024-05-20 10:18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국내 건설사 1분기 주택 수주액 10조9,592억원으로 2014년 이후 최저치
인허가 감소, 수주 저하로 3~4년 후 주택 공급난 및 가격 상승 불가피 전망

[서울=뉴스핌] 오경진 기자 = 올해 1분기 국내 건설사들의 주택 수주액이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주택 공급에 비상등이 켜졌다. 이런 흐름으로 가면 3~4년 후에는 신규 공급 부족으로 주택 가격 상승이 불가피하다는 전망까지 제기되고 있다.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건설사들의 주거용 건축(주택) 수주액은 총 10조9,592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4분기(약 21조3,000억원)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수치다. 주택 수주액은 신규 주택 사업과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 수주액을 포함한 것이다.

국내 건설사들의 분기 주택 수주액이 11조원 미만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 2014년 2분기(10조4,016억원)으로 10년 만에 처음이다.

건설사들의 주택 수주액이 감소한 이유는 공사비 급등에 따른 수주 회피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이 꼽힌다. 또한 부동산PF 사태 여파로 건설사들의 자금 조달이 원활하지 않는 영향도 주요 원인 중 하나다.

실제로 국토교통부가 지난 14일 건설자재 업계와 가진 릴레이 간담회 자료에 따르면 건설공사비지수는 118.9('20) →132.3('21) →146.5('22) →153.3('23)로 20년 대비 3년새 28.9%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주요 건설자재별로 가격을 살펴보면, 최근 3년간 시멘트가 42%, 골재 36%, 레미콘이 32% 수준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이러한 수주 감소, 공사비 급등에 따라 향후 3~4년 뒤에는 주택 가격 상승이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익명을 요청한 한 부동산 전문가는 "공사비 인상, 건설사 수주 감소, 부동산PF 사태 등 공급 감소가 이뤄질 요인들이 너무 많다"며 "부동산시장은 공급이 비탄력적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추후 집값 상승은 불보듯 뻔하다"고 귀띔했다.

상황이 이렇게 흘러가면서 최근 분양에 나섰던 단지들은 오히려 반사 이익이 예상된다. 공사비 상승 추세가 이어지며 새아파트 분양가도 따라서 오를 수밖에 없고 자연스럽게 가격 경쟁력과 희소성을 동시에 갖추게 됐기 때문이다.

따라서 내 집 마련을 계획하고 있는 수요자라면 신규 분양 단지를 기다리기 보다는 최근 분양 단지로 눈길을 돌려볼 만하다. 특히 입지가 우수하고 브랜드와 단지 규모까지 큰 곳은 더욱 우선 순위에 둘 필요가 있다.

이런 의미에서 경북 포항에서는 '힐스테이트 더샵 상생공원'이 단연 주목을 받는다. 경북 포항시 남구 대잠동 일원에서 분양하는 '힐스테이트 더샵 상생공원'은 2개 단지, 총 2,667세대의 대단지로 지어진다. 이 중 지하 5층~지상 35층, 전용면적 84~178㎡의 1,668세대로 구성된 2단지를 우선 분양 중이다.

단지는 포항시 내에서도 주거선호도가 높은 포항시 남구 중심 생활권에 위치한다. 포항시청을 중심으로 형성된 각종 인프라와 영일대 호수공원 등을 편리하게 누릴 수 있으며 포항성모병원, 이마트, 롯데마트, 이동종합시장 등 생활 편의시설 이용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교육시설이 풍부해 학부모 수요자들의 높은 선호도가 기대된다. 대이초, 이동중, 포항제철고 등 초·중·고교 통학이 가능하며, 이동의 학군과 학원가 등 우수한 명문 교육 여건까지 갖췄다.

단지 가까이에 포스코대로와 희망대로를 통해 포항 시내 이동을 빠르게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포항IC, 7번 국도, 31번 국도가 인접해 포항 전역 및 타지역으로의 이동이 쉽다. 거기에 포항고속·시외버스터미널, KTX포항역 등 광역교통망 이용이 편리하다.

'힐스테이트 더샵 상생공원'은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공급되기 때문에 쾌적한 환경을 누릴 수 있다.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공급되는 단지들은 대규모 공원과 함께 조성돼 녹색 조망권을 확보할 수 있고 공원 내 시설들을 마치 단지 내 커뮤니티시설처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거 만족도가 매우 높다.

또, '힐스테이트 더샵 상생공원'은 시공능력평가 4위의 현대엔지니어링과 7위의 포스코이앤씨가 함께 짓는 컨소시엄 사업으로 사업 안정성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각 건설사의 기술과 노하우를 집약해 더욱 우수한 상품성까지 기대할 수 있다.

특히 이 단지는 서울의 고급 아파트에서나 볼 수 있던 조·중식(유료) 서비스를 포항 최초로 제공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실제로 트리마제, 여의도 브라이튼, 개포자이 프레지던스, 개포 래미안 포레스트, 디에이치 자이 개포 등 서울 내 주요 고급 아파트들은 아워홈, 신세계푸드 등을 통해 조·중식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이 서비스는 1~2인 가구, 맞벌이 가정, 고령 인구 등의 증가로 인해 입주민들로부터 인기가 높다.

'힐스테이트 더샵 상생공원'은 현재 잔여세대를 선착순 동호지정 계약으로 진행 중이다. 동호수를 추첨 없이 본인 스스로가 지정해 택할 수 있는 만큼 각자의 취향에 맞춘 선택이 가능하다. 모델하우스 방문 고객에 대해서는 사은품도 증정한다.

게다가 계약금 5% 특별분양에 계약금 1천만원 정액제, 중도금 무이자(1~6회차), 발코니 무상 확장 등 다양한 혜택까지 지원해 수요자들의 초기 자금 부담이 적다.

'힐스테이트 더샵 상생공원'의 모델하우스는 포항시 남구 이동 에스포항병원 인근에 위치한다. 입주는 2027년 9월로 예정돼 있다.  

ohz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