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포토

조선왕실의 숨결이 담긴 서양식 도자기

기사등록 :2020-07-28 11:23:40

넘겨보기 click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에서 관계자가 도자기를 점검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최초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에서 관계자가 도자기를 점검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최초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에서 관계자가 도자기를 점검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최초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최초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최초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최초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에서 관계자가 도자기를 점검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최초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에서 관계자가 도자기를 점검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최초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에서 관계자가 도자기를 점검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최초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에서 관계자가 도자기를 점검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최초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에서 관계자가 도자기를 점검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최초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에서 관계자가 도자기를 점검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최초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에서 관계자가 도자기를 점검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최초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에서 관계자가 도자기를 점검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최초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첨으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기자회견에서 관계자가 도자기를 점검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과 프랑스 수교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그동안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 40여 점이 최초로 전시된다. 2020.07.28 leeh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