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강경화 "바이든 행정부와 조속히 한반도 평화 위한 한미동맹 만들 것"

기사등록 :2021-01-19 17:54

"남북대화와 북미대화의 모멘텀 되살릴 것"
"한미동맹 강화로 각종 위기 대응력 제고"
한·미 정상회담 전 외교장관회담 추진 가능성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하루 앞둔 19일 조속한 시일 내에 미국과의 협의를 통해 한미동맹과 대북정책 관련 공조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미국 신행정부 출범과 한미관계 발전 방향' 회의를 주재하며 "과거 민주당 행정부는 우리 정부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 긴밀히 공조하고 협력해 온 경험이 있는 만큼,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짧은 시간 내에 한미 간 호흡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미국 신행정부 출범과 한미관계 발전 방향 회의 시작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1.19 dlsgur9757@newspim.com

강 장관은 "지난 11월 12일 우리 대통령님과 바이든 당선인 간 통화에서도 양 정상은 한미동맹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소통과 협력 의지를 확인하고, 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 있어서도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데 공감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는 강 장관과 최종건 1차관, 김준형 국립외교원장 등 외교부를 비롯해 통일부, 국방부 고위급 당국자들과 고려대 정주연 교수, 중앙대 이승주 교수, 서울대 전재성 교수 등이 참석해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한미관계를 주제로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강 장관의 발언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에서 바이든 행정부 출범 직후 한미 정상회담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강조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북한 문제가 충분히 미국의 바이든 정부 외교정책에 있어서 우선순위를 가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또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미국과의 교류를 강화하면서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며 "가능하면 조기에 한미 정상 간의 교류를 보다 조기에 성사시켜서 양 정상 간의 신뢰나 유대를 구축하는 것은 물론이고, 한반도 문제 또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공감대를 재확인하고 싶다"고 말했다.

외교가에서는 강 장관의 발언이 한미 정상회담을 사전조율하기 위한 조기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4년 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당시에는 취임 후 약 한 달 만인 2월 16일 한미외교장관회담이 개최된 바 있다. 이 회담은 독일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성사됐다.

강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외교부는 미 대선 대비 전담팀을 운영하면서 미국 대선 결과가 한미관계 및 국제관계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이에 따라 우리 정부가 취해야 할 조치들을 점검해왔다"며 "미 대선 직후 제가 미국을 방문하는 계기에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측 인사들과 만남을 갖고 한미관계 및 한반도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바이든 시대를 맞아 한미관계가 발전해 나갈 방향에 대해 두 가지를 제시했다.

"첫째,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더욱 공고히 하는 한미동맹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한 강 장관은 "지난 4년간 한미 양국은 긴밀한 공조를 토대로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에 있어 의미있는 진전을 거뒀다"며 "그간 축적해온 성과와 교훈을 잘 이어나가면서 바이든 행정부와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서 더 많은 진전을 이뤄나가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늘의 논의와 대화를 토대로 새 행정부와 대북정책의 방향성과 원칙을 조속히 조율하고, 남북대화와 북미대화의 모멘텀을 되살려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라는 목표에 더 다가가기 위한 한미 공동의 외교적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둘째, 한미동맹의 협력 지평을 확대하여 글로벌 현안 해결에도 적극 기여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보건 분야에서 한미 간 협력은 큰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의 코로나19 방역 경험과 미국의 글로벌 리더십을 기반으로 한 한미 보건 협력은 당면과제인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은 물론 향후 발생 가능한 글로벌 보건 위기의 예방과 대응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기후변화 또한 해결이 시급한 글로벌 공동 위협이자, 한미 간 적극적 협력을 모색할 수 있는 분야"라며 "우리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과 2050 탄소중립 목표는 바이든 행정부가 강조하는 기후변화 대응 정책과 지향점을 공유하고 있다. 이러한 정책적 공통점에 기초하여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 협력을 함께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medialyt@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