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윤석열, 공동선대위원장 5명 임명...이수정·'사할린 동포 손녀' 포함

기사등록 :2021-11-29 10:26

'홍준표 선대위원장' 조경태도 이름 올려
'91년생 여성' 스튜류커바 디나 '깜짝' 합류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9일 공동선거대책위원장에 김기현 원내대표, 김도읍 정책위의장, 5선 조경태 의원과 외부 인사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스트류커바 디나 라파보 대표 등 총 5명을 임명했다.

스트류커바 디나 대표는 91년생으로 사할린 강제이주 동포의 손녀다. 이수정 교수는 이준석 대표가 인선에 다소 부정적이었으나 윤 후보가 최종 결정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석열 대선후보가 20대 대통령선거 D-100일인 2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중앙선거대책위원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29 leehs@newspim.com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 추가 인선에 대해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오늘 공동선대위원장에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조경태 의원을 모시도록 했다"며 "외부 인사로 이수정 교수, 스트류커바 디나 라파보 대표를 모셨다"고 말했다.

그는 "라파보는 국제무역컨설팅 회사로 91년생이다. 선대위 부위원장으로 조수진, 배현진, 정미경, 김용태, 윤영석 최고위원, 부위원장 겸 클린선거전략본부장에 김재원 최고위원, 법률지원단장에 유상범 의원, 네거티브 검증단장에 정점식 의원, 부단장에 박형수 의원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어 "특별고문으로 유종필 전 서울시 관악구청장, 비서실장 서일준 의원, 수행단장 이만희 의원, 수행실장 이용 의원, 후보 청년보좌역으로 김성용 전 자유한국당 송파병 당협위원장을 임명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스튜류커바 선대위원장 선임 배경을 묻는 질문에 "91년생으로 어제 청년 행사를 했을 때 거기서도 상당히 주목받은 인물"이라며 "그분의 특수한 상황, 그분이 갖는 의미를 담기 위해서 공동선대위원장 모셨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조경태 의원의 선대위원장 선임 배경에 대해 "다선 의원이고 50대다. 또한 윤 후보와 경쟁했던 후보의 핵심 좌장을 맡은 분이라 그런 차원서 모시게 됐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경선 당시 홍준표 후보 캠프 선대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이 대변인은 '이준석 대표의 이수정 교수 반대'에 대한 질문에 "반대는 확인하긴 어렵고, 이준석 대표는 20대, 30대, 특히 남성들의 지지를 많이 받는다"며 "이수정 교수는 20대, 30대를 비롯해 많은 여성의 지지를 받는 분이다. 정당은 용광로 같은 곳으로 여러 지지나 지원을 받는 대표성 있는 분들이 모여 보다 나은 정책들이 결정되기 때문에 모셨다고 보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후보는 '장제원 의원이 여전히 캠프서 중요한 역할하고 있다고 보면 되나'는 질문에 "선대위서 어떠한 직책도 맡지 않았다"며 "모든 일이란 것은 사무실도 있고 공식이 있어야 일을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장제원 막후 실세설'을 일축했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