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사회

검찰총장 후보추천위 16일 개최…후보군 3~4명 압축

기사등록 :2022-08-05 17:38

이원석 대검 차장 유력 평가…檢 내부선 여환섭·김후곤·노정연 하마평

[서울=뉴스핌] 김현구 기자 = 윤석열정부의 첫 검찰 수장 후보군을 압축하기 위한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추천위) 회의가 오는 16일 개최된다.

법무부는 오는 16일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회의실에서 추천위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08.02 leehs@newspim.com

추천위원은 총 9명으로, 당연직 5명은 김형두 법원행정처 차장·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한기정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 이사장·정영환 한국법학교수회장·신자용 법무부 검찰국장이다.

비당연직 위원은 추천위원장인 김진태 전 검찰총장, 권영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상임고문, 권준수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 이우영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달 19일까지 국민 천거를 통해 총장 후보를 추천받아 검증 절차를 진행했다. 천거 대상자는 15년 이상의 법조 경력이 있는 판사나 검사, 또는 변호사다.

법무부 장관은 제청대상자로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인사를 추천위에 심사 대상자로 제시하게 되며, 이때 법무부 장관은 천거되지 않은 사람도 심사 대상자로 제시할 수 있다.

추천위는 심사대상자에 대해 총장 적격 여부를 심사한 후 적격으로 판정된 3명 이상의 후보자를 다시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하게 되고, 추천 후보 명단도 함께 공개한다.

이후 법무부 장관이 대통령에게 후보자를 제청하고, 대통령은 제청된 후보자에게 결격 사유가 없으면 국회에 인사청문요청안을 송부하게 된다. 후보자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인사청문회를 거친 뒤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임명된다.

남은 절차 등을 고려할 때 차기 총장은 내달 임명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현직 검사로는 ▲여환섭(54·사법연수원 24기) 법무연수원장 ▲김후곤(56·25기) 서울고검장 ▲노정연 부산고검장(55·25기)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53·27기)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기자 = 이원석 검찰총장 직무대리가 29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서 열린 보이스피싱 범죄 정부합동수사단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07.29 hwang@newspim.com

가장 유력한 인물로는 현재 총장 직무대리를 맡고 있는 이 차장검사다. 그는 직무대리를 맡은 이후 뛰어난 조직장악력을 보이고 있으며, 특히 검찰 정기 인사에 직접 관여한 만큼 '식물총장' 논란에서 다른 후보자들보다 상대적으로 자유롭다는 평가다.

여 원장과 김 고검장은 모두 검찰 내 '특수통'으로 꼽히면서도 소위 '윤석열 라인'으로는 분류되지 않는 인물들이다. 일각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단행한 검찰 인사가 다소 편향됐다는 비판도 있는 만큼, 이들이 총장에 앉을 경우 이 같은 비판을 다소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 역사에서 여성 최초로 고검장에 오른 노 고검장도 실력과 인성을 두루 갖춰 검찰 내부 신망이 두텁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노 고검장이 총장이 될 경우 여성 최초 고검장에 이어, 여성 최초 검찰총장이라는 기록을 세우게 된다. 노 고검장은 과거 윤 대통령이 총장 시절 대검 공판송무부장으로 그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

외부 인사로는 ▲한찬식(54·21기) 전 서울동부지검장 ▲배성범(59·23기) 전 법무연수원장 ▲조남관(57·24기) 전 법무연수원장 등이 후보군으로 꼽힌다.

hyun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