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남 "북, 핵보유국 미몽 벗어나야" vs 북 "한·미, 현명한 선택하라"

기사등록 :2016-07-01 11:16

통일부, 北 최고인민회의서 국가기관 격상된 조평통 반박 논평

[뉴스핌=이영태 기자] 정부는 1일 "북한은 국제사회가 유례없이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부과하며 북한의 핵․미사일 포기를 한 목소리로 촉구하고 있는 현실을 직시하고 하루빨리 핵보유국의 미몽(迷夢)에서 깨어나, 진정성 있는 비핵화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지난달 29일 북한 평양에서 열린 최고인민회의에서 국무위원장으로 추대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사진=AP통신>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발표한 논평을 통해 지난달 29일 북한 최고인민회의 13기 4차회의를 계기로 노동당 외곽기구에서 정식 국가기관으로 승격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전날 발표한 성명에 대해 "북한이 30일 조평통 대변인 성명을 통해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자화자찬 하는 등 스스로를 핵보유국으로 주장하는 궤변을 늘어놓았으나, 북한을 결코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일치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비롯한 국제규범을 정면으로 위반한 불법행위이자, 한반도 및 전세계의 평화·안정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면서 "북한이 스스로 처한 현실을 바로 보지 못하고, '핵 선제타격 태세 완성' 운운하며 핵위협을 계속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평화와 통일을 거론하는 거짓된 행태를 계속한다면, 북한은 더 고립될 뿐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조평통 대변인은 전날 발표한 성명에서 한국과 미국 정부를 향해 "그 누가 인정하든 안하든 우리는 소형화, 경량화, 다종화된 핵탄을 가진 핵보유국이며 우리식의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켓까지 장비한 당당한 군사대국"이라면서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되어 있으니 늦기 전에 현명한 선택을 하라"고 주장했다고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이 1일 보도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근본적으로 달라진 우리의 전략적 지위와 정세변화의 본질을 바로 보고 더 늦기 전에 현명한 선택을 하고, 남조선 당국은 우리의 선의의 손길(대화 제의)에 응하지 않으면 마지막 운명 전환의 기회마저 영영 사라져 버린다는 충고를 새겨 듣는 게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평통은 "(무수단급 미사일) '화성-10'의 대성공은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켓에 의한 주체적인 핵선제타격 태세의 완성과 조선반도정세 흐름의 근본적인 변화를 실천을 선고한 쾌거"라며 "이는 그 누구의 인정이나 받고 그 어떤 협상의 전제를 마련하기 위해 만들어낸 흥정물이 아니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미국과 박근혜패당은 근본적으로 달라진 이 엄연한 현실을 똑바로 보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며 "미국과 괴뢰패당이 제재니, 압박이니 하는 가소로운 놀음에 매달릴수록 주체의 최첨단 타격수단들이 자신들의 명줄을 겨누고 있다는 것을 순간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뉴스핌 Newspim] 이영태 기자 (medialyt@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