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대통령, 하야 공식화까지…'촛불' 33일간의 기록

기사등록 :2016-11-29 15:16

[뉴스핌=김범준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오후 2시30분 3차 대국민 담화를 통해 '사실상 하야'를 선언했다. 지난달 24일 JTBC의 최순실 태블릿PC 특종으로 세상이 발칵 뒤집혀진 지 37일 만이다.

이날 박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대국민 담화 발표에는, 전날 저녁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 등 친박계 중진들이 회동을 갖고 박 대통령에게 '질서있는 퇴진'을 요청한 것이 주요하게 작용했을 것이라고 보고있다. 이어 29일 오전 친박계 의원들이 대부분인 당 초선 의원들도 질서있는 퇴진이 바람직하다는 데에 의견을 모으면서 더욱 탄력을 받았다.

박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전까지 야당과 새누리당 비박계 등은 다음달 2일 국회 본회의에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의결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으고 있었다. '탄핵'으로 치닫으며 '사면초가'에 몰린 박근혜 대통령이 사실상 '명예로운 퇴진'이라는 최후의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박 대통령이 사실상 하야를 선언한 데에는 '촛불'의 힘이 컸다.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에 분노한 국민들은 지난달 29일 제1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를 시작으로 이달 26일 제5차 범국민행동까지 한 달 남짓 '차가운 곳에서' 촛불을 켜고 '뜨거운 함성'으로 "박근혜는 퇴진하라, 박근혜는 하야하라"를 외쳤다.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요구가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2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 일대에서 박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며 시민들이 촛불집회를 갖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달 29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처음 3만 개로 시작한 촛불은, 이달 26일 서울에서만 150만 개(전국 190만 개)의 촛불로 번져나갔다. 지난 26일 집회는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하며 새로운 민주주의 역사를 써나갔다.

지난 11월 5일 제2차 범국민행동 광화문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20만 명, 12일 제3차 집회에는 전국 100만 명이 함께했다. 이어 지난 19일 제4차 집회에는 전국 70만 명이, 지난 26일 제5차 집회에는 서울 150만 명 등 전국 190만명이 참여했다. 그리고 오는 30일 국민총파업·동맹휴업, 12월 3일 제6회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역시 예정돼 있다.

지난 26일 제5차 범국민행동 때에는 사상 처음으로 불과 청와대 200m 앞인 청운효자동주민센터 부근에서 집회도 가졌다. 성숙한 집회문화와 국민의 뜨거운 염원이 바탕이 된 성취였다. 광화문 광장에서는 "Do you hear the people sing? singing a song of angry men"의 노래가 울려퍼졌다.

지금 광화문과 경복궁역 근처 곳곳에는 수많은 촛농 자국을 볼 수 있다. 지난 33일간 국민들의 촛불 집회의 참여 열기가 얼마나 뜨거웠는지를 알려주는 흔적이다. 집회 참여자와, 촛불과, 촛농 자국의 수 보다 중요한 것은 한 달이 넘도록 국민들이 지치지 않는다는 점이다. 오히려 사람들은 굳은 촛농처럼 더욱 더 단단하게 엉기고 뭉치고 있다.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최순실 비선실세 의혹 진상규명과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4차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김학선 사진기자>

새누리당의 김진태 의원은 "촛불은 촛불일 뿐, 바람이 불면 다 꺼진다. 민심은 언제든 변한다"고 말해 국민들을 분노케했다. 이에 국민들은 'LED 촛불'과 '스마트폰 촛불 앱' 등을 들고서 더욱 더 광장으로 몰려 나왔다. 촛불은 국민들에게 '작은 횃불'이었다.

지난 33일, '대한민국 격변의 한 달'이었다. 흡사 1987년 '6월 민주항쟁'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현직 대통령이 검찰의 공소장에 피의자로 명시되고, 새누리당 등 보수 정치권이 분열하고, 급기야 친박 세력도 대통령의 퇴진을 권유하는 등 가히 놀라운 일들이 벌어졌다. 대한민국 격변의 중심에서, 한 달 동안 끄지 않고 이어 온 '촛불의 힘'이다.

 

[뉴스핌 Newspim] 김범준 기자 (nunc@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