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LG G6, 카메라 '카툭튀' 없앴다

기사등록 :2017-02-20 15:28

광각·일반각 모두 1300만화소 채용

[뉴스핌=김겨레 기자] LG전자(대표이사 조성진)가 차기 전략 스마트폰 G6의 후면에 이른바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온 디자인)를 없앴다. 

LG G6 전후면 광각카메라 개념도 <사진=LG전자>

LG전자는 G6는 후면 듀얼 카메라의 카툭튀를 없애고 광각 카메라에도 일반각과 동일한 1300만 화소 고화질을 채택했다고 20일 밝혔다.

또 후면 광각 카메라에 사람의 시야각과 가장 유사한 125도의 화각을 적용해 사진 가장자리의 왜곡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광각을 일반각으로 전환할 때 이미지가 끊기는 현상도 없애 마치 한 개의 카메라를 쓰는 듯한 느낌을 구현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이와 함께 G6의 18대 9 화면비율인 '풀 비전'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사진을 촬영하면서 갤러리로 이동할 필요 없이 옆 화면에서 찍은 사진들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화면을 반으로 나눠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많이 쓰이는 1대1 비율의 사진을 촬영한 뒤 하단에서 바로 편집하고 올리는 '스퀘어 카메라' 기능도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스퀘어 카메라'는 상단에서 찍은 사진을 하단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스냅 샷', 상단과 하단 이미지로 합성 사진을 만드는 '매치 샷' 등 다양한 모드로 이용할 수 있다.

최소 2장부터 최대 100장의 사진을 조합해 갤러리에서 동영상을 만들 수도 있다. LG전자는 오는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G6를 정식 공개한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G6는 하드웨어부터 사용자 경험까지 더욱 진일보한 스마트폰 카메라를 탑재했다"며 "앞으로도 사용자들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겨레 기자 (re97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