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LG디스플레이, 사상 최대 실적...OLED 투자 늘린다(종합)

기사등록 :2017-04-26 11:27

1분기 영업이익 1조268억원...5조원대 OLED 설비투자 확대

[ 뉴스핌=황세준 기자 ] LG디스플레이가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발표했다. 시황 개선과 수익성 위주 제품 운영이 배경이다. 회사측은 공격적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설비투자를 통해 미래를 대비한다.

26일 LG디스플레이는 컨퍼런스콜을 통헤 지난 1분기 매출액 7조6221억원, 영업이익 1조268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 2498.3% 증가했고 매출액 17.9% 늘었다.

시장 컨센서스 영업이익은 9142억원이었는데 이보다 높은 사상 최대 실적이 나왔다. 지난해 4분기(9043억원)에 이어 2분기 연속 기록 경신이다. 또 6개월 전 전망치(8702억원)보다는 18% 높다.

실적 호조 배경은 LCD 가격 상승과 수익성 중심의 제품 믹스 운영이다. 회사측은 대형 패널 제품의 판가 상승세가 이어진 가운데 초고화질(UHD) TV 및 고해상도 IT 제품 등 수익성 중심 제품 비중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 파주공장에서 연구원들이 나노셀 TV에 적용하는 편광판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전자>

1분기 제품 용도별 패널 매출액 비중은 TV 43%, 모바일 26%, 노트북 및 태블릿용 16%, 모니터용 15% 순이다. LG디스플레이는 우호적인 영업환경이 2분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상돈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전무)는 "2017년 2분기 출하 면적은 전분기와 유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TV 출하 수량은 대면적화 지속으로 전분기 대비 감소 내지 유지될 것으로 보며 ASP는 사이즈별, 제품별 가격 등락 있으나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와 함께 지난 1월 컨콜 당시 밝힌 '올해 5조원대 중후반 수준의 설비투자(캐팩스)' 계획을 수정·확대하겠다고 밝혔다. 1분기 중 투자활동 현금흐름은 1조6830억원이고 1분기말 현재 현금성자산 보유액은 2조3030억원이다.

김상돈 CFO는 "올해 캐팩스는 기존 계획보다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며 "OLED에 대한 고객의 관심과 요구사항이 갈수록 커지고 있어 전략, 투자 방향성, 세부계획을 수정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고객으로부터 다양한 요구가 있어 캐팩스를 재산정 중"이라며 "캐팩스의 70%는 대형 OLED와 플라스틱 OLED에 집중한다는 방침은 기존과 같다. 건전한 재무구조를 훼손하지 않는 범위내에서 합리적으로 수립하겠다"고 설명했다.

OLED는 액정표시장치(LCD)와 달리 소자가 스스로 빛을 낸다. 백라이트를 넣을 필요가 없어 가볍고 얇은 스마트폰을 만들 수 있다. 휘어지는 플렉서블 OLED의 경우 디스플레이 양끝을 구부린 듀얼 엣지나 반으로 접는 폴더블 스마트폰을 만들 수 있다.

시장조사업체 유비리서치는 스마트폰용 OLED 시장이 2020년 304억달러(약 92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현재 추세라면 2021년부터 스마트폰 시장에서 LCD가 대부분 사라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앞서 구글은 LG디스플레이 중소형 OLED 설비투자에 1조원을 지원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제품 구입 대금을 미리 지급해 구글 '픽셀폰'에 사용할 OLED 패널을 확보하는 조건이다. LG디스플레이는 구제적 조건을 검토 중이다.

아울러 LG디스플레이는 1조원을 투자한 구미 E5 OLED 라인울 현재 시험 가동 중으로 2분기말 양산 예정이다. 파주 E6 OLED 라인은 내년 하반기부터 양산한다.

김상돈 CFO는 "대규모 투자를 실행하는 데 있어 생산 조기 안정화가 첫번째 우선 과제"라며 "대형 OLED 경엄을 살려 플라스틱 OLED 투자 효율성과 공급사슬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올해 1월 ‘CES 2017’에서 처음 공개한 '크리스탈 사운드 OLED(CSO)' 등 차별화된 제품을 지속 개발·공급한다. CSO는 스피커 없이 OLED 패널에서 직접 소리가 난다. 이를 통해 TV 화면 속 등장인물의 입에서 소리가 직접 나오는 듯한 경험을 시청자들에게 제공한다.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