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고려대, AI로 항생제 오남용 막는다

본문내용

[ 뉴스핌=심지혜 기자 ] SK㈜ C&C(사업대표 안정옥)가 내년 하반기부터 왓슨 기반 인공지능인 에이브릴(Aibril)을 활용한 항생제 오남용 방지 서비스를 시작한다. 

SK㈜ C&C는 고려대학교 의료원과 ‘에이브릴 항생제 어드바이저(Aibril Antibiotics Advisor) 공동 개발 및 사업 계약’을 25일 체결했다. 

‘에이브릴 항생제 어드바이저’는 감염병과 항생제 관련 국내외 논문∙가이드라인∙약품 정보∙보험 정보 등의 의료 문헌과 고려대 의료원의 치료 케이스와 노하우를 학습한 후, 환자 증상에 맞는 항생제 추천 정보를 의료진에게 제공한다.

서비스는 클라우드 기반 형태로 제공하며 의료진은 웹 브라우저를 통해 서비스에 접속하고 병원 정보 시스템 상의 비식별화된 환자 정보와 연계해 적합한 항생제를 추천 받는다.

항생제 처방 방법∙주기∙추천 근거는 입력된 환자 증상과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제공한다. 항생제 처방시 부작용∙주의 사항은 물론 보험 적용 여부 등의 정보도 안내한다.

이날 체결식에는 안정옥 SK㈜ C&C 사업대표와 고려대학교 염재호 총장∙김효명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등 관계자 130여명이 참석했다.

안정옥 SK㈜ C&C 사업대표는 “인공지능 기반의 새로운 의료 산업을 창출하여 글로벌 의료 강국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효명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이번 에이브릴의 개발을 통해 인류를 위협하는 항생제 오남용과 슈퍼박테리아에 전 세계의 모든 의료진이 함께 대응해 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썸네일 이미지
한국 VS OECD 항생제 사용량 평균. <사진=SK(주) C&C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