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우산공제, 10년만에 가입자 100만명 돌파

본문내용

[뉴스핌=함지현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노란우산공제의 가입자가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노란우산공제는 소기업·소상공인의 폐업 및 노후에 대비한 공적 공제제도다.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노란우산공제 가입자 100만명 돌파는 지난 2007년 9월 출범 10년만에 이룬 성과다.

일본의 유사제도 ‘소규모기업공제제도’가 100만 가입자 돌파에 15년이 걸렸고, 전문기관인 보험개발원이 100만 가입자 달성에 19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 것을 감안하면 괄목할만한 성과라는 게 중기중앙회측 설명이다.

노란우산공제는 중소기업중앙회가 운영하고 정부에서 감독하는 자영업자 등을 포함한 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지원제도다.

납입한 부금에 대해 원금보장과 최대 500만원까지 소득공제와 연복리 이자가 지급된다. 폐업 등 공제사유 발생시 받게 되는 공제금은 법률에 의해 수급권이(압류금지)보호돼 생활안정 및 사업재기 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가입자에게 상해보험, 휴양시설 이용 지원, 건강검진 할인, 가전제품 및 택배비 할인 등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강영태 중소기업중앙회 노란우산공제사업본부장은 “100만 가입자를 달성함으로써 340만 소기업·소상공인 중 약 30%가 노란우산공제라는 사회안전망에 들어오게 됐다”며 “앞으로 더 많은 소기업․소상공인이 노란우산공제를 통해 보호 받으면서 안심하고 사업하실 수 있도록 제도 홍보에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함지현 기자 (jihyun0313@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