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아시아나항공, 8월 A350 미국 샌프란시스코 노선 투입

기사등록 :2017-06-21 10:06

[뉴스핌=전민준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올해 8월 14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노선에 A350 투입, 운항 스케줄을 변경한다.

기존 오후 4시30분에 출발했던 OZ212(인천-샌프란시스코)는 오후 8시40분에 인천 출발해 샌프란시스코에 오후 3시에 도착한다.

또 오후 12시40분에 출발했던 OZ211(샌프란시스코-인천)은 오후 11시30분에 샌프란시스코 출발해 인천에 오전 4시30분에 도착하는 스케줄로 변경된다.

이번 스케줄 변경을 통해 기존 OZ212·OZ211과 비슷한 시간대에 운항했던 유나이티드항공 공동운항편과 운항스케줄을 이원화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유나이티드항공 공동운항편과 운항시간이 이원화되면서 실질적으로 샌프란시스코노선에 하루 2편 운항하는 셈"이라며 "샌프란시스코 노선을 이용하는 승객들의 편의를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350.<사진=아시아나항공>

 

[뉴스핌 Newspim] 전민준 기자(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