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KT, 영상인식 기술로 CCTV 보안시장 공략

기사등록 :2017-06-27 14:39

'자동차엘엔씨' 차량정비 SW '카마이닝'과 기술 연동
오는 10월 차량 정비소 전용 CCTV 보안 상품으로 출시

[뉴스핌=심지혜 기자] KT(회장 황창규)가 영상인식 기술을 바탕으로 보안시장에 뛰어든다. 

KT는 자동차정비솔루션 전문기업 (주)자동차엘엔씨(대표 장합종)와 정비소 운영 효율을 높이기 위한 ‘차량번호 인식 기능 연계 영상보안서비스’ 제공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KT는 영상인식 기술을 자동차엘엔씨의 차량정비 소프트웨어 '카마이닝'과 연동해 정비소들의 효율적인 업무환경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연동이 완료되면 정비소에 설치된 CCTV는 번호판 등 차량정보를 자동 인식, 관련 데이터를 ‘카마이닝’으로 전송한다. 정비소에서는 차량 진입과 동시에 해당 고객 정보를 확인하게 된다.

또한 사업주는 스마트폰이나 웹사이트를 통해 정비소 현황을 확인하는 등 올레CCTV 텔레캅의 보안서비스도 이용 가능하다. 

서비스는 오는 10월 출시 예정으로 올레CCTV 텔레캅과 카마이닝을 같이 이용하는 경우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다. 

박정호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 통합보안마케팅담당 상무는 “자동차 정비뿐만 아니라 영상보안서비스와 접목해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다양한 분야의 파트너를 발굴 및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