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KT·LGU+ 손잡고 SKT 'T맵'에 도전...'원내비'로 통합

기사등록 :2017-07-20 11:11

데이터 통합하고 디자인 통일...데이터 이용료도 무료 제공
SKT 'T맵' 전면 개방으로 대응..."인공지능으로 경쟁우위 지속할 것"

[뉴스핌=심지혜 기자] 국내 모바일 내비게이션 1위 SK텔레콤 T맵을 겨냥한 KT와 LG유플러스의 반격이 본격 시작됐다. 각종 정보 데이터를 통합하고 이름까지 하나로 통일하는 등 양사 경쟁력을 합쳐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반면 SK텔레콤은 자사 가입자 대상으로만 서비스 하던 T맵을 개방함으로써 경쟁사 가입자까지 흡수, 경쟁 우위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KT와 LG유플러스는 각각 운영하던 KT내비와 U+내비를 원내비(ONE)로 통합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양사는 2월 내비게이션 시장 확대를 위해 데이터를 통합하는 등으로 협력 관계를 가져왔다. 당시에는 별도로 수집해온 이용자 실시간 교통정보 정도만 통합했을 뿐 각 회사만의 기능이나 사용자 인터페이스는(UI)는 달랐다.

그러나 이번 통합으로 ▲최저가 주유소 안내 ▲도착 시간에 맞춘 출발 시간 예측 서비스 ▲블랙박스 ▲전국 1만여지점 교차로 실사 사진 뷰 ▲114 DB 기반 목적지 및 주변 검색 ▲운전중 자동응답 ▲맛집 정보 등의 기능과 UI가 동일하게 제공된다.

또한 LG유플러스는 이번 서비스 통합을 기점으로 내비 이용에 드는 데이터를 무료 제공한다. KT는 지난 3일부터 이미 데이터 이용료를 무료화 했다. 

문정용 KT 플랫폼서비스사업단장은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시장에서 지리정보 데이터는 매우 중요하다”며 "내비 통합으로 폭발적 성장이 기대되는 미래 플랫폼 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숫자로 본 ‘T맵’ 무료 개방 1년. <사진=SK텔레콤>

같은 날, SK텔레콤은 지난해 7월 19일 KT, LG유플러스와 알뜰폰 가입자에게 T맵을 무료로 개방한 이후 1% 미만(8만명)이었던 월간활성화이용자수(MAU)가 1년 만에 21%(200만명)로 늘었다고 밝혔다. T맵의 전체 MAU는 1000만이며 일 최대 이용자는 약 273만이다.

무료 개방 후 주당 교통 정보 수집 건수는 이전 21억건에서 37억건으로 72% 증가했다. 

이해열 SK텔레콤 T맵사업본부장은 “내비게이션은 교통 정보 데이터가 많을 수록 정확하게 길을 안내할 수 있다"며 T맵의 우수성을 강조했다. 

SK텔레콤은 보다 안전한 주행을 위해 ‘T맵’에 음성인식·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를 연내 선보인다. 자동차 주행 중 손으로 조작하기 어려운 점을 반영해 목소리만으로도 조작할 수 있도록 한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