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회장, 효성 대표이사 선임.."책임경영 강화"

본문내용

[뉴스핌=정탁윤 기자] 조현준 효성 회장이 20일 (주)효성 이사회에서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조석래 전 회장이 지난 14일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한지 6일만이다. 이로써 효성은 조현준 회장과 김규영 사장 등 2인의 각자 대표이사 체제가 됐다.

썸네일 이미지
조현준 효성 회장 <사진=효성그룹>

효성 관계자는 "조 회장의 대표이사 선임은 효성이 최근 2년 간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두는 등 조현준 회장 체제가 안정화된 상황에서 책임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회장은 성과중심의 조직체계 개편, 경영시스템 개선, 스판덱스∙타이어코드∙중공업∙정보통신 등 주력사업 부문의 글로벌 시장지배력을 확대하는 등 회사를 성장시켜 왔다.

조 회장은 지난 1월 회장 취임사를 통해 조석래 전 회장의 기술중심 경영철학을 이어받고, 소통과 경청을 통해 항상 승리하는 회사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뉴스핌 Newspim] 정탁윤 기자 (tack@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