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北리스크 일회성 아냐, 경각심 갖고 주시"

본문내용

[뉴스핌=허정인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0일 "지금 한국은행의 가장 큰 관심은 북핵 리스크에 따른 영향"이라며 "앞으로 북핵 관련 리스크가 어떻게 진행되고 이것이 금융시장과 우리 경제에 어떤 영향을 줄지 상당한 경감심을 갖고 비상한 각오로 사태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주열 총재는 이날 오후 서울대학교 규장각에서 열린 '한국은행 위탁고서 특별전' 개막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북핵 리스크는 일회성으로 끝날 것이 아니다"며 "북핵 리스크로 금융시장의 가격 변동성이 커졌다.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예고한 후 주가는 큰 폭으로 하락했고 상대적으로 달러/원 환율은 올랐다"고 언급했다.

최근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의 기준금리 발언에 관해선 즉답을 피했다. 이 총재는 "주된 관심사는 북한 리스크로 금융시장과 외환시장에 각별히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썸네일 이미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김학선 사진기자>

 

[뉴스핌 Newspim] 허정인 기자 (jeongi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