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실부터 식당까지" 롯데백화점, 무슬림 고객 모신다

본문내용

[뉴스핌=이에라 기자] 롯데백화점이 무슬림 관광객 모시기에 나선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16일 잠실점 에비뉴엘에 백화점에 무슬림 관광객들을 위한 기도실을 설치한다고 13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은 무슬림 관광객 마케팅과 편의시설 강화를 통해 동남아 및 중동 고객 등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롯데백화점은‘한국이슬람교중앙회’와 협업해 49.6㎡ (약 15평) 규모의 ‘무슬림 기도실’을 오픈한다.

기도실은 남·녀 기도실로 따로 분리했으며, 세족실도 준비했다.

또한 기도실에는 이슬람교의 경전인 ‘코란’, 예배카펫, 그리고 무슬림이 예배하는 방향을 의미하는 ‘키블라’도 준비해 무슬림 관광객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도 진행한다.

또한 본점과 잠실점에서 무슬림 고객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준비했다. 한국관광공사, 한국이슬람교중앙회와 연계해 주요 관광지와 인천·제주 국제공항 등에 있는 약 30여개의 기도실과, 관광안내센터 등에 국내 ‘할랄 레스토랑’ 위치가 표기되어 있는 지도 리플렛을 8월 내에 배포할 예정이다.

본점과 잠실점 식당가 중 무슬림 친화 식당을 선정하고 백화점을 방문한 무슬림 고객들이 개인의 신념과 기호에 맞는 식당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오는 16일부터는 본점과 잠실점의 글로벌라운지를 방문한 무슬림 관광객들에게는 할랄 인증을 받은 다과를 제공할 계획이다.

사은행사장에서는 무슬림 관광객을 대상으로 마스크팩과 1만원 선불카드 등의 감사품을 증정한다. 또한 한국관광공사는 ‘미스 무슬림 인도네시아’에 선정된 3명과 인도네시아 방송을 초청해 잠실 에비뉴엘 기도실 체험 모습을 촬영할 예정이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무슬림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시장 규모는 점차 커지고 있다. 톰스로이터에 따르면 무슬림이 섭취할 수 있는 식품과 사용할 수 있는 생활용품 등의 ‘할랄’ 관련 시장은 2013년 1조 2920억달러에서 연평균 11.9% 성장했다. 2019년에는 2조 5370억달러까지 성장해 전세계 식품시장의 20%를 넘어설 전망이다.

한국에서도 무슬림 관광객의 방문이 늘고 있다.  지난해 무슬림 관광객은 98만명으로 2015년보다 33% 증가했다. 2017년 상반기 롯데백화점에서 구매한 무슬림 관광객의 매출 신장률도 2016년 1.3%보다 10%P 이상 높아진 12.5%를 기록했다.

롯데백화점 김대수 마케팅부문장은 “다양한 국가의 고객들이 방문하고 있고 특히 무슬림 관광객의 백화점 방문이 늘어나면서, 무슬림 관광객에게 실용적인 관광을 도와줄 수 있는 프로모션과 시설들을 준비했다”며 “향후에도 무슬림 고객을 포함해 전 세계적인 관광객들이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모션 및 제휴를 진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에라 기자 (ER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