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충돌시 엔화 어디로? 변수는 '본국송환'

본문내용

[편집자] 이 기사는 9월 8일 오후 3시46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 이홍규 기자] 북한과 미국의 무력 충돌을 가정한 시나리오가 외환시장 참가자들 사이에서 심심치 않게 논의되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 상황에서 안전자산인 금값은 치솟고 주식 등 위험 자산은 급락할 것이라는 게 중론이지만, 안전 통화로 간주되던 일본 엔화에 대해서는 의견이 제각각이어서 주목된다.

군사 충돌 이후의 초기 반응으로 엔화가 강세를 나타낼 것이라는 데는 이견이 없지만, 일본이 미국과 함께 북한의 공격 대상이 되거나, 일본이 맞대응에 나서는 군사 충돌의 상황에서는 엔화에 대한 전망이 크게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종 변수는 일본인 투자자의 해외자금 송환 여부에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블룸버그통신>

◆ 일단 엔화 강세 예상…이후로 갈려

지난 7일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군사 충돌 이후 엔 강세를 예상하는 진영은 ▲엔 캐리 트레이드(저금리 통화인 엔화를 빌려 고금리 통화에 투자하는 방법) 청산 ▲일본 투자자의 해외 투자금 환매 ▲미국 경제 타격에 따른 미 국채 수익률 하락으로 인한 달러 약세 ▲일본 보험사의 보험금 지급이나 기업의 피해에 따른 자금 수요 충당을 위한 해외 자금 환수 조치 등의 가능성을 거론했다.

JP모간체이스의 사사키 토루 일본 시장 조사 책임자는 북한에 의해 피해가 발생할 경우 국내 개인을 포함한 해외 자산 투자자들의 엔화 매도 포지션 되감기(Unwinding)이 일어날 것"이라며 "일본의 피해가 클수록, 엔화 가치는 뛸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엔화 약세를 전망하는 전문가들은 ▲기업 실적 등 일본 국내 피해를 우려한 해외 투자자(일본 주식 시장의 30% 차지)의 일본 철수 ▲미국 국방비 지출 증가에 따른 경제 전망 개선으로 인한 달러 강세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미쓰비시UFJ모간스탠리(MUFG)의 우에노 다이사쿠 수석 외환 전략가는 "무력 충돌이 일어났을 때 작년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국민 투표 결과 당시처럼 엔화 가치가 달러 대비 8엔 정도 올라가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것"이라면서 하지만 "엔화가 8엔 절상된 뒤에 달러/엔 환율은 10엔, 심지어 16엔 이상 튀어 오를 수 있다(엔화 약세)"고 분석했다.

이같이 전문가들의 의견이 갈리는 것처럼 북미간 긴장 상태가 최악의 시나리오에 이르렀을 때 엔화의 향방을 정확히 예측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군사 충돌에 따른 투자자의 반응부터 미국 경제 전망까지 여러 불확실성 요인들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 '자금 본국 송환' 여부가 중요

전문가들은 이 처럼 강세와 약세 요인이 팽팽히 맞서는 길항 상태에서는 국내 투자자의 자금이 방향 키를 잡을 것이라고 전망한다. 일본 경제 규모의 60%를 넘는 해외 자산을 순보유(자산-부채)하고 있는 일본 기업과 개인 투자자의 해외 투자금이 일거에 국내로 송환될 경우 엔화가 막대한 절상 압력을 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 뒤따른다.

JP모간의 사사키 시장 조사 책임자 설명에 따르면 작년 말 일본 투자자의 해외 자산 순 보유 금액은 3조1000억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일본은 26년 연속 세계 최대 순채권국 지위를 유지했다. 2위는 중국이다.

투자자들의 해외 투자금이 외환 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은 이미 2011년 동일본 대지진과 1995년 고베 대지진을 통해 확인된 바 있다.

시장전문매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MUFG의 히라이 쿠니유키 외환 거래 책임자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과 이후 발생한 쓰나미 때 엔화는 모든 통화 대비 강세를 기록했다"면서 이는 전형적인 본국 송환의 예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일부 전문가들은 전쟁 발발시 엔화에 미치는 국내 투자자의 영향력은 크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일단, 자연 재해와 달리 전쟁으로 인한 피해는 보험사의 면책 사유기 때문에 해외 보유 자산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보험사의 투자금 회수 규모는 제한적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노무라증권의 이케다 요노스케 외환 전략 책임자는 "북한이 정말로 미국을 공격하고, 일본 역시 공격 대상이 됐을 때 유럽에 대규모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일본 투자자가 일본으로 자금을 되돌리는 것은 논리적일 수 없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합참이 4일 오전 북한 6차 핵실험 도발에 대응해 동해에서 현무2 탄도미사일을 실사격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