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1400달러 못 뚫고 주저 앉나

본문내용

[편집자] 이 기사는 9월 12일 오후 3시39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이영기 기자] 온스당 1300달러 선을 돌파한 뒤 1400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되던 금값이 일시 꺾였다. 태풍 어마 피해가 예상보다 축소된 가운데 북한 리스크도 완화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그간 금값 상승을 이끌던 미국 금리인상 지연과 북한 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된 것이 아니라서 그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11일 자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뉴욕상품거래소의 금 선물 가격은 전날보다 15.50달러 내린 1335.70달러에서 거래를 마쳤다. 지난주 하루 빼고 매일 올랐던 금값이 이번 주들어 반락한 것이다.

미국의 경제상황으로 금리인상이 지연되는 가운데 북한 리스크 등으로 금값은 1300달러선을 돌파했고, 추가 상승이 점쳐졌다. 반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가 만장일치로 이뤄지고 허리케인 어마의 피해도 예상보다 줄어드는 등의 영향으로 금값이 방향을 달리하기 시작한 것이다.

파이낸셜 타임스(FT)는 이날 "북한이 지난 9월 9일 정권 수립일에 추가 도발을 하지 않은 데다, 미국 플로리다를 덮친 태풍 어마의 위력이 예상보다 약화된 것이 금, 일본 엔화, 스위스 프랑 등 안전자산의 가치를 떨어뜨렸다"고 분석했다.

썸네일 이미지
<출처: 블룸버그>

이런 가운데 그간 금값 상승을 이끌던 미국 금리인상 지연과 북한 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된 것이 아니라서 그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4일 금값은 유럽장에서 온스당 1339.50달러를 기록했다. 장중 고점은 2016년 9월 이후 최고 수준이다.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으로 도피한 영향이었다.

이같은 1년 최고치를 기록한 금값에 대해 전문가들은 급락 가능성을 우려했다. 지정학적 리스크가 줄어들면서 이런 추세가 급격한 반전을 겪을 가능성을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소시에떼제네랄의 거시전략가 키트 주커스는 "최근 몇개월간에는 가격이 급변했다가 리스크 인식이 조정되면서 가격이 가라앉는 양상을 되풀이 해왔다"면서 "이번주 내내 또 이런 양상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금가격은 지정학적 리스크로 지난해까지 지속된 1200달러~1300달러 가격대에서 벗어나 한단계 올라가는 양상이지만 언제 과거의 가격으로 되돌아갈지 모른다는 의미다. 주커스는 "투자자들은 월요일의 시장 흐름이 급반전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커스가 말한 월요일이 왔고 금값은 떨어졌다.

썸네일 이미지
골드바 <사진=한국거래소>

◆ 금값 1400달러 갈 변수 살아있다

금값이 온스당 1400달러로 가는 요인들 중에서 허리케인 어마의 피해가 예상보다 줄어든 것 이외에는 근본적인 변화는 없다. 북한의 핵실험 이후 북한 리스크가 고조되면서 전문가들은 금값은 1400달러로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투자회사 위즈덤트리의 ETF전략가 니잠 하미드는 지난 7일 "미국의 국내 정책과 북한에 대한 외교정책에서 불확실성이 높아졌다"면서 "이런 불확실성이 지속되면 안전 자산 그마격은 더 상승해 1400달러를 돌파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지정학적 요인 이외에 경제적 요인으로도 이를 뒷받침하는 주장도 나왔다. UBS의 존 테베스는 "금리와 달러화 약세가 금값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며 "8월 고용실적이 예상치를 밑도는 수치가 나온 영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금값은 미국 달러화가 기준이 되기 때문에 미국의 금리인상 여부에 영향을 받는다는 것. 미국의 연방준비제도가 금리인상 시기를 늦출 경우 달러화는 약세를 보이는 반면 금값은 상승한다는 것이다. 더불어 금 수요도 늘어났다.

UBS의 자료에 따르면, 금 거래량은 9월들어 50만온스로 증가했다. 올해들어 총 거래량이 532만 온스인 점을 고려하면 그 증가폭이 만만찮다.

지난 8월 28일 금값이 1300달러선을 뚫고 올라서면 11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을 때 이미 미국의 금리인상 시기 지연을 배경으로 금값은 더 오른다는 전망이 나오기 시작했다.

씽크마켓의 수석애널리스트 나임 아슬람은 "미 연준과 ECB가 언젠가는 테이퍼링에 나설 것으로 알려진 상황에서 금 시장 거래인들은 시장 모멘텀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며 "다음 달 1일 발표되는 고용지표가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지목했다. 그는 금값의 추가상승을 내다봤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8월 비농업 부문의 신규 고용자 수가 15만6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 이는 시장예상치 18만명과 올해 평균치 17만6000명을 밑도는 수치다. 미국의 금리인상이 지연될 가능성이 높은 대목이다.

트레이딩어낼러시스닷컴의 토드 고든은 "연준이 금리를 올린다면 별도의 이자소득이 없는 금은 투자 매력이 떨어지지만, 금리를 올리지 않는다면 금값에는 긍정적 재료가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북한이 언제 또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와 핵 추가실험을 감행할지도 모른다. 금값 상승의 요인은 여전히 살아있는 것이다.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표결을 앞두고 북한이 이미 경고하기도 했던 바라, 한반도 외교안보 전문가들은 북한이 괌 포위사격이나 ICBM 시험발사 등을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도발시기는 오는 10월 10일 노동당 창건일 전후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도 나왔다.

남성욱 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는 "이번 제재는 미국이 노력했지만, 중국과 러시아의 벽을 넘지 못하면서 실효성이 제한적"이라며 "향후 북핵 문제는 북한의 마이웨이식 방식으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고, (북한이) 추가 도발할 거라 본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영기 기자 (007@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