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스타, 금호타이어 계약해제 합의…매각 무산

본문내용

[뉴스핌=김연순 기자] 금호타이어 채권단과 우선협상대상자인 더블스타의 매각 협상이 결국 무산됐다.

12일 채권단에 따르면 이날 더블스타측은 금호타이어 매매계약 해제에 동의한다는 내용을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전달했다.

산은 관계자는 "더블스타측이 매매계약 해제를 동의한다고 팩스를 보내왔다"면서 "다만 서명 없이 사본 형식으로 왔기 때문에 서명이 들어간 원본을 요청한 상태"라고 전했다. 매각협상이 최종 결렬되면서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 우선협상대상자 신분을 잃게 된다.

썸네일 이미지

한편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금호타이어 경영 정상화 방안(자구계획)을 이날 오후 6시 경 채권단에 제출할 예정이다.

업계에선 박 회장의 자구계획으로 유동성 문제 해결, 중국 사업장 매각 등을 포함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현재 금호타이어 차입금은 3조5000억원에 달하고, 이달 말 만기 도래 여신만 1조3000억원이기 때문에 자금 확보가 시급하다.

산업은행은 박 회장측의 자구계획을 받는 대로 채권단과 공유하고 타당성 검토에 들어갈 예정이다. 산은 관계자는 "주채권은행으로서 자구계획 타당성에 대해 검토를 할 것"이라며 "아마도 다음주 이후 주주협의회를 열어 자구계획에 대한 결의를 해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채권단은 자구계획이 주주협의회를 통과하지 못할 경우 박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에 대한 해임절차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뉴스핌 Newspim] 김연순 기자 (y2kid@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