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中 OLED TV 본격공략...내년 250만대 생산

본문내용

[뉴스핌=김겨레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올레드) TV로 중국 가전업체를 본격 공략한다.

LG디스플레이는 12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 있는 르네상스 캐피탈 호텔에서 '올레드 파트너스 데이'를 열고 현지 거래선과 접촉면을 늘렸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여상덕 LG디스플레이 사장이 12일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르네상스 캐피탈 호텔에서 열린 '올레드 파트너스 데이' 행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 현황과 올레드 TV 사업 전개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행사에는 중국 스카이워스와 수닝 등 중국 완제품 업체와 유통업체를 비롯해 LG전자와 소니, 필립스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포럼에 참석한 류탕즈 스카이워스 최고경영자는 "중국 TV 산업이 현재 포화상태에 처해있지만, 새로운 가치를 제시할 수 있는 올레드 TV는 디스플레이 산업의 돌파구가 될 것"이라면서 "OLED TV가 브랜드 인지도와 점유율 상승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행사장에 올레드 체험존과 함께 패널 자체에서 소리가 나는 '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 월페이퍼 TV 등을 전시했다. 특히 LG디스플레이는 중국 주요 도시에 올레드 체험관을 운영하고, 광저우 타워에 올레드 랜드마크를 구축하는 등 중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여상덕 LG디스플레이 사장은 "올레드 TV는 이미 시장의 대세"며 "올해는 170~180만대, 내년에는 250만대까지 생산량을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디스플레이는 2013년 올레드 TV용 패널을 양산하기 시작한 이후 LG전자를 시작으로 유럽과 일본, 중국 지역의 13개 주요 업체까지 고객사를 늘렸다.

 

[뉴스핌 Newspim] 김겨레 기자 (re9709@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