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정밀타격 '타우러스' 첫 실사격 성공…"2018년 전력화"

본문내용

[뉴스핌=정경환 기자] 공군과 방위사업청은 지난 12일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TAURUS)'의 최초 실사격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다고 13일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서해 상공에서 F-15K가 발사한 타우러스 미사일이 400km를 자체 항법으로 비행해 목표지점인 직도 사격장의 표적에 명중했다"고 말했다.

이번 실사격은 F-15K 전투기와 타우러스 미사일 간의 체계통합 점검의 일환으로 전투기와 미사일의 안전 분리 확인과 타우러스 성능시험을 위해 계획됐다.

공군은 안전을 고려해 비활성탄(INERT, 실제 탄약과 모든 장비가 동일한 상태에서 폭약만 제거해 폭발성이 없음)을 사용했다. 아울러 민간어선 등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최소 안전보장구역을 설정하고 해경과 해군의 협조를 통해 사전에 해상소개를 실시했다.

썸네일 이미지
<자료=국방부>

최대 사거리가 500km에 달하는 타우러스는 북한의 도발 징후가 포착되면 적 방공망 영역을 벗어난 후방지역에서 적의 주요 전략목표를 즉시 정밀 타격할 수 있어, 항공기와 조종사의 생존성을 한층 높일 수 있다.

또한 스텔스 기술이 적용돼 북한 레이더망에 탐지되지 않는 것은 물론 군용 위성항법장치(GPS)를 장착, 전파 교란 상황에서도 목표물 반경 3m 이내로 정확히 타격할 수 있다.

타우러스는 철근콘크리트 3m를 관통할 수 있는 파괴력을 지녀, '킬 체인(Kill Chain)'의 핵심전력으로 통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타우러스 미사일은 적의 가상 위협지역 내 핵심시설을 타격해야 하는 상황에서 미리 설치된 장애물을 피해 저고도로 고속 순항비행한 후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했다"며 "적 도발에 대한 강력한 대응능력은 물론, 적의 핵심시설과 전략목표에 대한 원거리 정밀타격능력을 대내외에 과시했다"고 말했다.

공군과 방사청은 오는 2018년 말까지 도입 물량 전부를 인수함으로써 타우러스 미사일을 전력화할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