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김이수 표결시 국민의당 최소 20~22명 찬성"

본문내용

[뉴스핌=김신정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3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사태에 대해 "지지율을 등에 업고 밀어붙이려는 청와대의 오만과 아무런 노력도 하지 않은 민주당의 무능과 나태가 합쳐진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이후에 청와대와 민주당의 막말과 왜곡이 도를 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제40차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원내대표는 또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이 김 후보자 임명안을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 등과 연계했다고 주장하는데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무자격자인 사람들을 사퇴시키거나 해임하라는 국민들의 요구를 어떻게 김 후보자 임명안과 연계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은 자유투표를 하면서 최소 20~22명이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찬성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부결의 책임은 내부 단속을 하지 못한 민주당에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이제 와서 협조를 해온 국민의당의 뺨을 때릴 수 있느냐"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김신정 기자 (az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