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멕시코에 대형 창고 짓는다

본문내용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미국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닷컴(Amazon.com)이 멕시코에 대형 창고를 짓는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썸네일 이미지
아마존 주가<사진=AP/뉴시스>

통신에 따르면 아마존이 멕시코의 수도인 멕시코시티 인근에 짓는 대형 창고는 100만 제곱피트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내년 완공될 것으로 예상되는 새 멕시코 창고는 멕시코시티에서 약 25마일(40㎞) 덜어진 테포초틀란 지역에 지어진다. 새 창고 건설로 멕시코 내 아마존의 저장 시설은 3배로 늘어날 전망이다.

아마존은 멕시코에서 영업을 확장하고 있다. 지난 2013년 멕시코 고객들을 위한 킨들 이북 사이트를 개설한 아마존은 2년 전 온라인 제품 판매를 시작했다.

멕시코 매출이 빠른 속도로 증가하면서 아마존은 멕시코 3위 온라인 유통업체로 부상했다.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지난해 아마존의 멕시코 매출은 2억53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2배나 급증했다.

아마존은 현재 멕시코에 2개의 물류센터를 운영 중이다. 이 2곳의 창고 규모를 합하면 50만 제곱피트로 모두 꽈우띠뜰란 이스칼리 지역에 자리 잡고 있다.

새로 지어지는 창고까지 멕시코에 있는 아마존의 창고는 모두 이른바 NAFTA(북미자유무역협정) 고속도로를 따라 위치하게 된다.

통신은 미국 정부가 NAFTA 개정을 추진하는 가운데 아마존의 멕시코 물류창고 건설 소식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협정 개정을 통해 미국은 현재 50달러인 면세 온라인 구매액 한도 증액을 추진 중이다.

 

[뉴스핌 Newspim] 김민정 특파원 (mj72284@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