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김명수 적격" vs "비적격"…오늘 다시 논의

본문내용

[뉴스핌=김신정 기자]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13일 저녁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심사경과보고서 채택방안을 논의했지만 여야 간 입장차로 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인사청문특의 간사단은 14일 다시 만나 보고서 채택 문제를 논의할 방침이다.

국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능력과 자질 면에서도 결격 사유가 발견되지 않았다"며 '적격' 의견을 냈다.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 "청문회를 통해 김 후보자에게 도덕적으로 흠결이 없다는 사실이 증명이 됐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부적격'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주광덕 한국당 의원은 "국민이 기대하는 대법원장으로서의 능력을 보여주지 못했고 최고 권력으로부터 사법부의 독립을 지켜낼 수 있다는 확신을 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일단 이날 있을 의원총회를 통해 당내 최종 의견을 종합한다는 방침이다. 손금주 국민의당 의원은 "의원총회를 통해 청문회 결과를 종합적으로 설명하고 의원들의 평가를 받겠다"고 언급했다.

[뉴스핌 Newspim] 김신정 기자 (az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