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엄마, 11살·7살 남매 살해…“미안하다” 쪽지 남겨

본문내용

[뉴스핌=이윤애 기자] 우울증에 시달리던 40대 여성이 어린 남매를 살해한 뒤 목숨을 끊으려고 한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11시 서울 서대문구의 한 아파트에서 엄마 A(44)씨가 딸(11)과 아들(7)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A씨가 범행 후 자신의 손목을 스스로 자해했으나 귀가한 남편(43)에게 발견돼 미수에 그쳤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뉴시스>

현장에서는 A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미안하다'는 글씨가 적힌 쪽지가 발견됐다. A씨는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최근 우울증 증세로 치료받으며 '죽고 싶다'는 말을 남편에게 했던 것을 확인됐다.

경찰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다 난 상처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상태"라며 "치료 후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이윤애 기자(yunyu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