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불고기버거 15일 판매 재개

본문내용

[뉴스핌=장봄이 기자] 맥도날드가 식중독 유발 논란이 불거진 불고기 버거 판매를 재개하기로 했다. 

맥도날드는 14일 입장문을 내고 "불고기 버거 완제품과 원재료, 매장의 식품안전 상태가 모두 관련 기준을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판명됐다"면서 "직원들의 위생상태 역시 이상 없음을 관계 보건 당국으로부터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맥도날드는 불고기 버거 제품을 오는 15일부터 다시 판매하기로 했다.

지난달 25일 전주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선 불고기 버거를 먹은 초등학생들과 선생님이 식중독·장염 증상을 보였다. 맥도날드는 해당 민원을 접수하고, 지난 2일부터 전국 매장의 불고기 버거 판매를 중단한 바 있다.

지방자치단체와 보건 당국은 해당 매장을 방문해 불고기 버거 완제품과 20여종에 이르는 원재료를 수거하고, 식품안전 및 품질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다. 해당 매장에 근무하는 직원들에 대한 위생 검사도 시행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보건 당국으로부터 어제 검사 결과를 받았다"면서 "앞으로 외부 전문가 등과 함께 식품안전, 관리 프로세스 등을 철저하게 살펴 식품안전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썸네일 이미지
맥도날드 명동점 /김학선 기자 yooksa@

[뉴스핌 Newspim] 장봄이 기자 (bom224@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