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중국포럼] 김용진 차관 "중국 변화로 韓 4차혁명 전략 재점검"

본문내용

[뉴스핌=최유리 기자] 김용진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21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2017 중국포럼' 축사를 통해 "중국의 변화를 살펴보는 것은 우리나라의 4차 산업혁명 대응전략을 재점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포럼에는 김동연 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김 부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방문에 동행해 김용진 기획재정부 제2차관이 참석해 축사를 했다. 

김 차관은 "4차 산업혁명에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는 중국의 행보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이는 민간의 창의적 아이디어와 정부의 지원이 어루러져 탄생한 결과"라고 진단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중국 모바일 바람과 4차 산업혁명 - 한국의 기회와 대응’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특히 '대중의 창업, 만인의 혁신'이라는 슬로건 아래 적극적인 창업지원정책으로 다양한 아이디어가 시장에서 실현될 수 있도록 지원했다는 설명이다.

김 차관은 "그 결과 최근 모바일 혁명을 경험하고 있다"며 "교통, 숙박, 외식, 물류, 생활 서비스 등 모든 산업에 공유경제가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2020년에는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10% 이상을 공유경제가 차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우리나라 정부도 민간에 혁신적인 분위기가 생길 수 있도록 기반을 조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인수·합병(M&A) 규제 완화 등 원활한 회수 환경을 조성해 역동적인 창업·벤처생태계를 구축하겠다"며 "이번 달 입주를 시작한 판교밸리도 신산업 창출의 거점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조업과 정보통신기술(ICT) 융합으로 생산성 혁신을 유도하기 위해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2만개를 보급하겠다"며 "공유경제, 핀테크 등 신유형 서비스를 활성화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날 '중국 모바일 바람과 4차 산업혁명, 한국의 기회와 대응'이라는 주제로 열린 포럼에서는 중국 모바일 분야 최고 전문가들이 4차 산업혁명에 대한 통찰력 있는 예측을 제시한다.

정형권 앤트파이낸셜 한국지사 알리페이코리아 대표가 '페이경제 시대 중국 시장과 알리페이'를, 어우양르후이 중국 중앙재경대 중국인터넷경제연구원 원장이 '중국 공유경제를 통한 신성장 동력 탐구'를 주제로 강연한다.

이어 '4차 산업혁명이 바꿔놓을 중국경제와 금융시장, 그리고 투자기회'에 대해 관칭유 중국 민생증권 부총재가 연사로 나서고, '중국 인터넷 굴기와 한중 모바일 실크로드'에 대해 정유신 서강대 교수(한국 핀테크지원센터 센터장)이 발표한다.

  

[뉴스핌 Newspim] 최유리 기자 (yrchoi@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