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박삼구 회장 “금호타이어 실적 악화 책임, 내가 져야”

기사등록 :2017-09-27 10:18

경영정상화 지원 약속, 재인수는 도전 가능성도 내비쳐

[뉴스핌=전선형 기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금호타이어의 경영권 포기 의사를 밝혔다. 악화된 실적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는 것이다. 다만, 향후 금호타이어 재인수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하지 않았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사진=금호아시아나>

박 회장은 27일 오전 서울 광화문 금호아시아나 사옥에서 기자들을 만나 금호타이어 경영권 포기에 대해 “회사를 살리는 최선의 방법이기 때문에 처음부터 내가 먼저 (채권단에)제안했다”며 “(경영정상화에)도울 수 있는 부분이 있으면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고, 그게 도리”라고 말했다.

우선매수권까지 포기한 이유에 대해서는 “금호타이어 실적이 나쁜 것에 대한 책임으로 포기한 것”이라며 “저력이 있는 회사니까 잘 될 것”이라고 전했다.

채권단은 금호타이어의 실적악화로 매각이 무산되면서, 박 회장 측에 자구안을 요구했다. 이에 지난 12일 박 회장측은 채권단에 ‘경영권ㆍ우선매수권 포기' 등을 포함한 7300억원대 자구안을 제출했으나, 채권단은 ‘현실성 부족’을 이유로 불허했다. 이에 따라 금호타이어는 채권단 자율협약 형태의 구조조정 작업에 돌입하게 된다. 

다만, 박 회장은 금호타이어 재인수 가능성은 열어뒀다. 

금호타이어가 정상화된 뒤 다시 인수합병(M&A) 시장에 나올 경우 인수에 참여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박 회장은 “우리 그룹이 잘되면 뭐…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시간은 언제든지 있다”라고 말했다. 즉답은 피했지만, 향후 인수 여력이 생기면 다시 도전할 의지가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채권단 자율협약 아래 빠른 정상화가 가능하겠느냐는 질문에는 “된다고 본다”면서 “다 같이 충분하며 과거 사례들이 입증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지난 2006년 대우건설 지분 인수와 해외 공장 건립을 추진하다가 유동성 위기로 2010년 워크아웃(기업구조개선절차)에 들어갔다. 2014년 12월 워크아웃을 졸업하고, 이후 중국 타이어업체인 더블스타와 매각 협상을 진행했으나 실적 악화 등으로 결렬된 바 있다. 

[뉴스핌 Newspim] 전선형 기자 (inthera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