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7] LH, 4년간 주거복지 예산 2조 축소

본문내용

[뉴스핌=이동훈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부채 감축을 위해 최근 4년간 2조원의 주거복지 예산을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을)은 이날 열린 LH공사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LH는 애초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매입임대와 임대운영과 관련해 사업비 총 6조8000억원을 책정했다. 하지만 공기업 구조조정을 이유로 책정 금액보다 2조원 낮은 4조7000억원으로 줄였다.

주거복지 예산 감축으로 연간 매입임대사업이 위축됐다. 연간 매입물량이 애초 계획대비 연간 3000가구, 4년간 총 1만1000가구가 축소 공급됐다는 게 이 의원의 설명이다.

이원욱 의원은 “10년 공공임대주택의 민간 조기 매각건을 포함한 부채 감축 계획은 전면 재검토되어야 한다”며 “공기업 부채의 원인은 방만 운영에 있는 것으로 서민 주거안정을 침해하는 구조조정이야말로 적폐”라고 주장했다.

썸네일 이미지
<자료=이원욱 의원>

 

[뉴스핌 Newspim] 이동훈 기자 (leedh@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