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통화스와프 재계약 극적 타결…한·중 '실리' 택했다

본문내용

[워싱턴 D.C(미국)=뉴스핌 오승주 기자] 한국과 중국이 한중통화스와프 재계약에 합의한 것은 한중 양국이 정치적 갈등에도 불구하고 경제적으로는 서로 실리를 택했다는 평가다.

특히 사드배치를 둘러싼 정치적으로 민감한 시기에서 정부측인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이 공조해 재계약을 이뤄낸 점도 평가받을 대목으로 지목된다.

썸네일 이미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오른쪽)가 IMF/WB 연차총회에 참석중인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기자브리핑을 갖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IMF(국제통화기금)/WB(세계은행) 연차총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갱신된 스와프 계약은 규모와 만기 등에서 한국은행과 정부가 여러 공조를 통해 재계약에 성공했다"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통화 스와프 연장을 위한 노력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새로 체결된 한중통화스와프는 11일부터 발효되며 지난 10일 최종합의했다"며 "형식은 신규 계약하는 방식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연장 효과"라고 말했다.

재계약(만기연장)된 한중통화스와프는 기존 조건, 기간과 같다. 조건은 재계약 형태의 만기 연장이며 3년간 적용된다. 지난 10일(한국시간) 만료된 기존 조건은 3600억위안(64조원), 3년 계약이다.

통화스와프는 혹시 모를 외환위기때 서로의 통화를 꺼내 쓸 수 있는 마이너스 통장 개념이다.

만료된 한중 통화스와프는 최근 사드배치 등 한국과 중국의 관계가 걸림돌로 작용하며 만기 연장 가능성이 불투명했었다. 하지만 재계약에 성공하면서 한국과 중국의 경제적 공조가 견고하다는 점을 보여줬다는 데 의미가 평가된다.

2008년 12월 체결한 한중 통화스와프는 이번이 3번째 연장이다. 한국은 현재 중국, 호주,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과 통화스와프를 체결중이다. 한중 통화스와프 규모는 전체 1222억 달러 가운데 절반 가량인 45.8%를 차지한다.

급한 시기에 꺼내 쓸수 있는 외환의 절반 가량을 잃어버릴 처지였지만, 이번 만기연장을 통해 급시에 필요한 외환 운용에 한숨을 돌리게 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번 한중통화스와프 연장은 만료인인 지난 10일(한국시간) 큰 틀에서 체결됐다. 하지만 ‘기술적인 문제’가 남아 사흘 뒤에 발표됐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기술적인 문제로 합의 이후에 발표하게 됐다”고만 답했을 뿐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기술적인 문제’에 대해 최근 갈등을 빚는 한국과 중국의 정치적인 상황이 반영돼 최종 발표에 시일이 다소 걸린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다만 예전에는 만기연장을 앞두고 일찌감치 재계약을 끝냈지만, 이번에는 만료 당일까지 연장을 고민한 것을 고려하면, 정치적인 어려움을 놓고도 한국과 중국의 양국 경제는 순항해야 한다는 양국 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파악된다.

 

[뉴스핌 Newspim] 오승주 기자 (fair77@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