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친환경 전기차에 강판 공급…'전기차소재 포럼' 열어

본문내용

[뉴스핌=전민준 기자] 포스코가 전기자동차에 강판을 공급, 친환경차 시장 선점에 나섰다.

포스코는 31일 인천 송도 포스코 글로벌 연구개발(R&D)센터에서 ‘글로벌 전기차소재 포럼 2017’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전기차 Total Solution Provider의 도약’이라는 주제로 열렸으며, 국내외 150여개 전기차 소재 고객사 380명이 참석했다.

포스코는 이날 전기차 관련 사업 추진 현황을 설명했다.

고객사 연구원과 개발담당 임원이 전기차 경량소재, 구동모터, 배터리 등 3개 분야를 각각 설명한 뒤 포스코 연구원들이 각 분야에 대한 포스코의 준비 현황과 해결책을 발표하는 ‘문제 해결형’이었다.

포스코는 행사에서 기가스틸과 구동모터 개발 동향, 전기차 배터리 기술 동향 등과 관련된 실제 제품들을 행사장 내 전시해 참가자들의 이해를 높였다.

오인환 포스코 사장은 “고품질의 전기차용 소재와 고객 가치를 높이는 솔루션으로 전기차 생태계 조성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는 기존 자동차강판보다 가벼우면서 강도가 높은 기가스틸을 개발, 완성차기업들의 차체 경량화 니즈에 대응하고 있다.

또, 계열사인 포스코ESM과 포스코켐텍은 전기차용 배터리 핵심소재인 양극재와 음극재를 자체 생산, 공급하고 있고, 포스코ICT는 전기차 충전인프라 사업을 진행 중이다. 

썸네일 이미지
포스코 기가스틸을 적용한 전기차 프레임.<사진=포스코>

 

[뉴스핌 Newspim] 전민준 기자(minjun84@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