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엔 북한인권결의 환영…北 개선 촉구"

본문내용

[뉴스핌=노민호 기자] 정부는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 인권담당 제3위원회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되자 환영한다며 주민들의 인권 개선을 위한 북한의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외교부 청사 전경.<사진=외교부>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5일 성명을 통해 "제72차 유엔 총회 3위원회에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61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한 가운데 북한인권결의가 작년에 이어 컨센서스(무투표)로 채택된 것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변인은 "정부는 유엔 총회가 금년 결의에서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 중단에 우려를 표명하고, 억류자에 대한 영사접견 등 기본적 보호와 생사확인 및 가족과의 연락 허용을 촉구하는 등 이산가족과 억류자의 인권 보호를 강조한 점에 주목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금번 결의는 북한내 인권 및 인도적 상황 개선을 위한 대화의 중요성에 주목하고 북한이 금년 장애인 특별보고관 최초 방북 허용 등과 같은 유엔 인권매커니즘과의 협력을 지속할 것을 강조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결의안은 12월 중 유엔 총회 본회의에서 최종 채택될 예정이다. 그렇게 될 경우 13년 연속 유엔 총회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이 통과되게 된다.

'인권탄압국'으로 지목된 북한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자성남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결의안은 미국과 적대 국가들의 음모로 규정한다"면서 "인권을 정치화하고 이를 선별적으로 적용하며 이중 잣대를 들이대는 극단적 사례"라고 주장했다.

 

[뉴스핌 Newspim] 노민호 기자 (noh@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