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 코스닥] 정부 "코스닥 활성화" 시동...움직이는 큰손들

본문내용

[뉴스핌=김승현·최주은 기자] 정부가 국민연금의 코스닥 투자 확대 방안 등 코스닥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자 시장이 꿈틀댄다. 기관 등 선취매 자금이 몰려들며 코스닥은 며칠새 껑충 뛰어 750선도 돌파했다.   

‘큰손’ 연기금이 한동안 외면했던 코스닥 시장에 10조원 넘는 자금을 투자하도록 하겠다는 정부 정책에 대해 전문가들은 수급 측면에서 상당히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다만 적정한 벤치마크 개발 등 규제 정비를 선결 조건으로 꼽았다. 시장 균형을 깨는 과도한 투자를 경계해야 한다고 조언도 있었다.     

정부는 최근 코스닥 시장 활성화 정책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일 공동으로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을 발표했다. 코스닥 시장에 대한 연기금 투자 비중을 10%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방안과 성장잠재력이 높은 혁신기업들이 코스닥 시장 및 인수합병(M&A)을 통해 자금을 원활하게 조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또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13일 열린 금융발전심의회 모두 발언에서 “코스닥 기업 투자에 대한 세제 인센티브 제공과 신규 벤치마크 지수 개발 등을 통해 기관투자자 참여 유인을 적극 제고해 나가겠다”며 ‘혁신성장을 위한 자본시장 활성화 방안’을 오는 12월까지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국거래소는 ▲연기금 투자 확대 ▲상장제도 손질 ▲코스닥 관련 벤치마크 지수 개발 ▲세재지원책 마련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코스닥 활성화 방안을 금융당국에 올려둔 상태다.

하종원 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 상장유치실 부부장은 “벤치마크 지수 개발에 대해 추가적으로 고민하고 있고 증권사 애널들이 코스닥 상장종목 보고서를 늘리도록 하는 방안과 연기금이 코스닥 비중 늘리도록 의무조항을 신설하는 방안 등을 고려하고 있다”며 “기술 특례 상장 외에 우량기업 상장 문턱을 낮추는 방안도 다각도로 검토중”이라고 했다.

썸네일 이미지

금융투자업계는 이 같은 정부 방침이 코스닥 시장에 긍정적일 것으로 기대했다. 현재 코스닥 시장은 전체 투자액의 90%가 개인투자자들이다. 수급이 불안하다 보니 변동성이 크고 펀더멘탈과 무관하게 이른바 ‘작전 세력’에 의해 주가가 좌지우지되는 경우도 허다했다.

올해 9월 기준 국민연금의 국내 주식투자액 125조원 중 코스닥 투자액은 2%대 수준인 2조7000억원에 불과하다. 이를 10% 수준까지 끌어올린다면 산술적으로 10조원 이상의 자금이 투입되는 셈이다.

정부 발표와 발맞춰 연기금 자금이 최근 코스닥으로 유입되는 정황도 나타난다. 투자자별 매수동향에서 연기금은 지난 8일부터 14일까지 5거래일 연속 총 1000억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시장에선 3000억원을 순매도했다. 지난 9월에도 순매수 흐름이 있었지만 당시는 코스피 시장에서도 순매수했다는 점이 다르다.  

과거 연기금 근무경력이 있는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 발표대로 현재 보유한 물량의 4배 이상의 연기금 자금이 들어온다면 수급 개선에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이를 예상한 선취매도 들어오기 때문에 효과는 더 크다”고 평가했다.

한 자산운용업계 관계자도 “코스피 시장 모멘텀 부재 시점에 코스닥에 대한 프런트 러닝(선제 투자)은 이미 시작돼 연기금 자금 들어오기 전 코스닥이 뛰는 상태”라며 “연기금 자금을 정책적으로 사용하겠다는 발언 등을 볼 때 코스닥이 상상하지 못한 수준까지 오를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전문가들은 시장 흐름과 ‘무관한’ 연기금의 코스닥 투자는 적절한 제도 마련, 그리고 점진적인 진입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앞선 증권업계 관계자는 “규제 완화가 선결 문제로 핵심은 벤치마크”라며 “새 벤치마크 개발 논의가 이미 3~4년 된 문제인데, 연기금의 대규모 자금이 들어오려면 관련 지수가 시가총액 가중방식이 아닌 유통주식수 기준 지수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또 다른 문제는 현실적인 문제로 벌써 연말이 돼 연기금들의 내년도 운용계획은 사실상 가닥이 잡혔고 국민연금은 기금운용본부장도 부재여서 본격적인 것은 빨라야 내년 하반기나 내후년이 될 것”이라며 “또한 국민연금은 보건복지부가 관할 부처라는 점도 고려해야 하고, 정부 발표에 시장의 기대가 앞서 갈 수 있는 상황에서 찬물을 끼얹기 싫어 말을 아끼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는 점도 염두에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앞선 운용업계 관계자도 “코스닥 수급 개선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나 민감한 시장에서 지나치게 자금이 공격적으로 유입된다면 시장 과열로 인한 거품 등 부작용도 우려된다”며 “연기금이 제일 편하게 코스닥에 투자하는 방법은 ‘지수를 사는 것’인데 코스닥150 같은 경우 바이오에 치중돼 있어 이는 결국 셀트리온을 사는 것이 되고 코스닥 대장주에만 자금이 몰리는 형국이 될 수 있다”고 경계하기도 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자본시장실장은 “연기금이 위험성 높은 코스닥에 투자하는 것이 옳으냐의 문제를 제기할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장기, 펀더멘탈 투자를 하는 연기금의 코스닥 비중 확대는 테마주 열풍, 단타 중심의 개인 투자에 따른 코스닥 시장 단점을 개선하며 질적 성장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며 “초기 투자는 시총 상위 종목에 집중될 수 있지만, 이후 성장 잠재력이 높은 기업들로 확산될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뉴스핌 Newspim] 김승현·최주은 기자 (kimsh@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