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 '금강산 샘물' 반입 허가…"5·24조치 완화 아냐"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정경환 기자] 북한산 생수가 국내에 들어온다. 2010년 천안함 폭침 사태로 남북교역을 전면 금지한 5·24 조치 이후 7년 만이다.

통일부는 북한에서 생산된 '금강산 샘물'의 국내 반입을 허가해달라는 단군민족평화통일협의회(이하 단통협)의 신청을 최근 승인했다고 15일 밝혔다.

반입 규모는 500㎖ 페트병으로 4만6000개다.

이번 '금강산 샘물'은 중국동포 기업가가 북한에서 구매해 단통협에 무상으로 기증한 것이다. 단통협은 오는 20일 서울에서 열리는 음력 개천절 기념 행사에 이를 쓸 계획이다. 금강산 샘물은 지난달 인천항에 들어와 현재 통관 대기 중이다.

금강산 샘물은 1990년대 중반부터 한국에 들어오다 2000년 남북이 합작회사를 설립, 본격적인 생산·판매에 나섰다. 하지만, 천안함 폭침 사태로 남북교역을 전면 금지한 2010년 5·24 조치 이후 반입이 중단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5·24 조치 등 대북 제재를 완화하거나 변화를 주려는 것은 아니다"며 "이번 승인 조치도 대북 제재의 틀 내에서 민간 교류를 폭넓게 허용한다는 취지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