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美 실리콘밸리에 ‘한국 스타트업' 진출 센터 오픈

본문내용

[뉴스핌=전선형 기자] 현대차그룹이 실리콘밸리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출범한다.
 
현대차그룹은 15일 실리콘밸리 기존 사무소인 ‘현대벤처스’의 위상과 기능을 확대 개편한 ‘현대 크래들(HYUNDAI CRADLE)’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현대크래들 직원들이 스타트업들의 기술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평가, 검증하는 모습.<사진=현대차그룹>  

현대크래들은 앞으로 AI(인공지능), 모빌리티,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로봇 등 미래 핵심분야의 혁신을 주도하고,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발굴, 투자, 공동개발은 물론 국내 유망 스타트업의 실리콘밸리 현지 진출을 지원하게 된다.

특히 연구개발 기능을 강화해 신기술 및 신사업 모델을 검증하는 자체 프로젝트도 수행한다. 미래 자동차 산업의 지형을 바꿀 새로운 기술 및 서비스 모델들을 우선적으로 감지하고, 이에 대한 현지 先검증 기능을 수행하는 것이다.

이 과정을 통해 유의미한 결론을 도출할 경우에는 국내외 R&D 센터 및 주요 사업부문과 본격적인 상용화 개발에 착수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현대 크래들은 미국에서 성장할 가능성을 가진 국내 스타트업들을 면밀히 선별해 실리콘밸리 비즈니스/기술 개발 파트너, 투자자 연계 등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하고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전방위적으로 뒷받침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 크래들을 시작으로 이스라엘 등 글로벌 혁신 거점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확대한다.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는 현대차그룹 혁신 업무의 최전선으로, 각 거점별 혁신 기업들과의 협업 및 연구 개발 업무를 추진하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현대크래들을 통해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의 경쟁력 향상은 물론 국가의 새로운 성장 기반이 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며 “치열한 미래 모빌리티 시장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잠재력 있는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 신규 성장 동력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전선형 기자 (intherai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