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적응증 추가 임상3상 승인

기사등록 :2017-11-23 17:29

중등도서 경증환자 추가..내년 1월 임상 진행

[뉴스핌=박미리 기자] 코오롱생명과학이 무릎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 주(이하 인보사)'의 적응증을 경증환자로 확대한다.

코오롱생명과학은 23일 인보사 적응증에 경증환자를 추가하는 임상3상 시험계획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골관절염은 진행 정도에 따라 의심(1단계), 경증(2단계), 중등도(3단계), 중증(4단계) 등 총 4단계로 구분되고 있다. 현재 인보사는 지난 7월 중등도 무릎 골관절염 환자 치료제로 국내 시판허가를 받았다.

이번 경증환자를 위한 임상은 내년 1월부터 2년 동안 총 17개 기관에서 146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는 "이번 임상의 가장 큰 목표는  K&L grade 2(경증환자)로 환자군을 확대해 골관절염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국내 무릎 골관절염 환자는 270만명이며 이중 경증, 중등도 환자가 180만명인 것으로 추정된다.  

인보사는 정상사람 연골세포와 연골세포성장인자인 TGF-β1가 접목된 동종연골유래연골세포가 주성분이다. 무릎 관절강 내 1회 주사로 2년 이상의 통증, 기능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다.

인보사 <사진=코오롱생명과학>

[뉴스핌 Newspim] 박미리 기자 (milpar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