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농기계 시장 공략 시동

기사등록 :2017-11-23 14:05

현지 농기계 1위 '로볼'과 합작법인 설립

[뉴스핌=심지혜 기자] 두산인프라코어가 중국 농기계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중국 농기계 업체 ‘로볼(Lovol)’과 합작법인(JV)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사는 50대 50으로 공동 출자, 내년 초 중국에 합작회사 '로볼두산(천진로볼두산엔진유한공사)'을설립할 예정이다.

로볼두산은 두산인프라코어가 자체 개발한 친환경·고효율 소형엔진 ‘G2엔진’을 중국 배기규제에 맞게 현지화해 로볼이 제조하는 농기계에 우선 공급한다.

향후에는 중국 내 발전기 및 건설기계 엔진시장 진입과 함께 중국 배기규제 수준과 유사한 신흥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중국 농기계 1위사 '로볼'과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합작법인 설립으로 세계 최대의 농기계 엔진 수요처를 확보함과 동시에 장기적으로는 중국 현지에도 G2엔진 공장을 신설하는 효과가 있다"며 "중국을 비롯해 신흥시장에서 엔진 사업 성장과 수익성 확대를 위한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로볼은 중국 산둥성에 본사를 둔 회사로 2015년 기준 연간 12만 대의 농기계를 판매하며 중국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